‘2017 넥센타이어 스피드레이싱’ 최종전 22일 KIC 개최… 10개 클래스 200여대 출전

[고카넷, 글=정양찬 기자] 넥센타이어(대표이사 강호찬)가 후원하는 ‘2017 넥센타이어 스피드레이싱’ 최종전이 오는 22일 전남 영암 코리아인터내셔널서킷(KIC)에서 개최된다.

지난 4월 개막전을 시작으로 총 6전으로 진행된 ‘2017 넥센타이어 스피드레이싱’이 막바지에 이르렀다. 2017 시즌 챔피언이 결정되는 이번 최종전은 10개 클래스 200여대의 차량이 출전하여 마지막까지 불꽃 튀는 순위 경쟁이 펼쳐질 것으로 기대된다.

대회 당일에는 동호회 회원을 대상으로 하는 서킷 체험 주행과 택시체험 이벤트에 10여개 동호회 600여대의 차량이 참여하며, 새로운 이벤트인 슬라럼 챌린지가 추가 되었다.

또한, 레이싱 입문자를 위한 챌린지 레이스도 진행한다. 영암 서킷 라이센스 취득자면 누구나 참가 가능하며, 참가자 전원 대상 경품 추첨이벤트가 마련되어 있다.

이와 함께, 대회 관람객을 대상으로는 그리드워크, 레이싱 모델 포토타임, 피트스톱 챌린지, 세발자전거 레이스 등 다채로운 즐길 거리가 제공되며, 가족단위 관람객들을 위해 어린이 에어바운스 및 놀이방을 운영한다. 시상식 종료 후에는 화려한 불꽃놀이 행사도 준비 되어 있다.

경기 당일 오후 1시부터 3시까지 네이버 스포츠를 통해 생중계되며, SBS스포츠 채널에서도 녹화 중계가 예정되어 있어 시청이 가능하다.

 

답글 남기기

이메일은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입력창은 * 로 표시되어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