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7 슈퍼레이스] ASA GT3 7R, 김양호 시즌 세 번째 예선 1위 기록

[고카넷, 용인=남태화 기자] 챔피언루브_인투레이싱팀의 김양호가 시즌 세 번째 예선 1위를 기록, 시즌 4승의 유리한 위치를 선점해 챔피언 가능성을 높였다.

28일 경기도 용인에 위치한 에버랜드 스피드웨이(1랩=4.346km)에서 진행된 ‘2017 CJ대한통운 슈퍼레이스 챔피언십’ 최종전 ASA GT3 클래스 7라운드 예선에는 당초 5대가 출전해 경쟁을 펼쳤다.

당초 엔트리에는 6대가 출전할 예정이었으나 벨로스터 터보로 출전하고 있는 종합 3위 소순익(KSF)이 경주차 트러블로 인해 출전을 하지 못해 5대만이 참가해 예선을 진행하게 됐다.

ASA GT3 클래스 예선은 30분간 타임트라이얼 방식에 따라 주행을 펼친 후 가장 빠른 랩타임 순으로 순위가 결정된다.

최종전 예선은 그 어느 때보다 더욱 치열한 순위 싸움이 전개됐다. 초반 아반떼AD 스포츠로 출전한 유재광(챔피언루브_인투레이싱)이 2분11초952를 기록하며 1위를 달리는 듯 싶었다.

하지만 경기 중반 아반떼AD 스포츠로 출전한 김양호가 2분11초965를 기록 0.212초 차이로 유재광을 제치고 1위에 이름을 올렸다.

이후 시즌 종합 2위를 달리며 챔피언 경쟁을 펼치고 있는 정지원(닉스, 벨로스터 터보)이 김양호의 기록을 깨기 위해 노력했으나 여의치 않았으며, 경기 후반 김양호의 기록보다 0.064초 뒤진 2분11초735를 기록해 2위에 이름을 올렸다.

치열한 공방전 속에 막을 내린 ASA GT3 클래스 7라운드 예선 결과 김양호가 1위를 차지했으며, 정지원과 유재광이 각각 2위와 3위를 차지했다.

예선 결과 시즌 챔피언 경쟁에서 우위를 점하고 있는 김양호가 결승전 폴 포지션을 확보해 유리한 고지를 점한 가운데 정지원이 2번 그리드를 차지해 두 드라이버의 마지막 대결이 어떻게 끝날지 궁금해진다.

ASA GT3 클래스 시즌 챔피언이 가려질 7라운드 결승전은 오는 29일 오전 11시에 동일장소에서 진행되며, 스탠딩 스타트 방식에 따라 ASA GT4 클래스와 통합 14랩(60.844km) 주행으로 진행된다.

특히 이번 최종전에서는 결승전 종료와 함께 해당 클래스 참가 차량이 모두 그리드에서 파크 퍼미를 진행할 예정이다.

사진 = 슈퍼레이스 오피셜 포토(오환, 김성배)

 

남태화 편집장

유리하다고 교만하지 말고, 불리하다고 비굴하지 말라!

답글 남기기

이메일은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입력창은 * 로 표시되어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