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제스피디움, 오는 22일 국내 첫 테마형 클래식카 박물관 개장

[고카넷, 글=남태화 기자] 인제스피디움(대표이사 윤재연, 김춘수)이 기존의 모터스포츠 체험관을 리뉴얼, 오는 22일 ‘네오클래식’을 테마로 하는 국내 첫 테마형 클래식카 박물관을 개장한다.

1960~90년대의 네오클래식 자동차를 전문으로 하는 테마형 클래식카 박물관인 인제스피디움 클래식카 박물관은 공동운영사인 주식회사 엔터테크의 김주용 대표가 박물관장을 겸임하게 된다.

인제스피디움 클래식카 박물관은 지난 1년간 준비를 거쳐 약 300평의 전시공간 내에 모리스 마이너와 로버 미니, 로터스 에스프리, BMW 1502, 푸조 205, 다임러, 혼다시티, 알파로메오 스파이더, MGB 등 약 30여대의 다양한 클래식카를 전시한다.

특히, 영화의 주요장면, 자동차 경주장, 거울의 방 등 여러가지 테마로 구성된 인테리어와 함께 클래식카를 전시했으며, 전시공간 곳곳에 다양한 빈티지 소품과 미니카 등을 배치해 박물관 전체가 엔터테인먼트적 요소가 가득한 테마 공간이 되도록 구성했다.

인제스피디움 클래식카 박물관은 단순히 클래식카를 전시해 눈으로 보는 것에 그치지 않고, 일부 자동차를 시승용으로 제공해 클래식카를 직접 체험하고 느낄 수 있는 프로그램도 제공할 예정이다.

또한 체험용 카트, 호텔, 콘도 등 기존의 시설과 연계되는 다양한 패키지 상품도 제공할 예정이다.

이외에도 단순히 클래식카 및 자동차에 관련한 전시 또는 행사 뿐만 아니라, 미술, 영화, 음악, 무용 등 다양한 문화적 장르의 국내외 단체 및 예술가와 제휴해 다채로운 문화예술 컨텐츠를 제공할 예정이다.

김주용 관장은 ”인류역사상 가장 급격히 변화하고 발전했던 시기의 문화인 네오클래식은 현재와 과거 그리고 미래를 연결하는 중요한 요소이자 가치있는 테마”라며, “앞으로 이곳을 복합적인 문화예술의 공간이자 즐거움이 가득한 공간으로 발전시켜 나가겠다”고 밝혔다.

 

남태화 편집장

유리하다고 교만하지 말고, 불리하다고 비굴하지 말라!

답글 남기기

이메일은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입력창은 * 로 표시되어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