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대기아차, ‘람다 3.3 T-GDi’ 세계 10대 엔진 선정… 총 8회 수상 쾌거

[고카넷, 글=남태화 기자] 현대기아자동차의 ‘람다 3.3 T-GDi’ 엔진이 미국 자동차 전문 미디어 워즈오토가 선정한 ‘2018 세계 10대 엔진’에 선정됐다.

이번 수상으로 현대기아차는 세계 10대 엔진에 총 8번 수상, 글로벌 최고 수준의 엔진 기술력을 인정받았다.

기아자동차의 프리미엄 퍼포먼스 세단 스팅어에 탑재된 람다 3.3 T-GDi 엔진은 370마력의 최고출력과 52.0kg·m의 최대토크를 갖췄으며, 정지상태에서 시속 100km에 도달하는데 불과 4.9초 밖에 걸리지 않는 가속력을 자랑한다.

올해 5월 출시된 스팅어는 기아차가 해외 럭셔리 고성능 세단과의 경쟁을 위해 개발한 후륜 구동 기반의 프리미엄 퍼포먼스 세단이다.

특히 스팅어는 뛰어난 디자인 경쟁력과 고성능 파워트레인, 강력한 주행 성능, 첨단 안전사양 등을 갖춰 2018 북미 및 유럽 올해의 차 최종 후보에 선정되는 등 글로벌 시장에서 호평이 이어지고 있다.

현대기아차는 이번 수상을 통해 2009년부터 2011년까지 3년 연속으로 세계 10대 엔진에 이름에 올린 타우 엔진을 비롯해 2012년 감마 엔진, 2014년 투싼 수소전기차 파워트레인, 2015년 쏘나타 PHEV 파워트레인, 2017년 카파 엔진, 2018년 람다 엔진까지 총 8번에 걸쳐 세계 10대 엔진에 선정됐다.

이는 친환경 모델을 포함해 소형부터 대형까지 망라함으로써 현대기아차가 파워트레인 부문에서 우수한 기술력을 입증받은 것을 의미한다.

람다 3.3 T-GDi 엔진은 기아차 스팅어 외에도 제네시스 브랜드의 EQ900, G80 스포츠, G70 모델에도 탑재됐다.

기아자동차의 프리미엄 퍼포먼스 세단 ‘스팅어 하이크로마 레드’

한편, 지난 1995년부터 시작된 워즈오토의 세계 10대 엔진은 자동차 엔진 부문의 아카데미 상으로 불리는 등 최고 권위를 자랑하며, ‘2018 세계 10대 엔진’ 시상식은 2018년 1월 디트로이트에서 진행될 예정이다.

 

남태화 편집장

유리하다고 교만하지 말고, 불리하다고 비굴하지 말라!

답글 남기기

이메일은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입력창은 * 로 표시되어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