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대차, 신형 베르나 ‘2018 인도 올해의 차’ 수상….. 통산 5회 수상 쾌거

[고카넷, 글=김재정 기자] 현대자동차의 소형 세단인 ‘신형 베르나’가 혼다 재즈, 지프 콤파스, 마루티 디자이어, 혼다 WR-V, 타타 넥슨 등 주요 경쟁차종 16개 모델을 제치고 ‘2018 인도 올해의 차’에 선정됐다.

‘인도 올해의 차(Indian Car of the Year, ICOTY)’는 인도의 자동차 전문 주요 언론매체 소속의 기자들로 구성된 평가단이 가격, 연비 효율성, 디자인, 편안함, 안전성, 주행성능, 실용성, 기술 혁신, 가격대비 성능, 인도 운전 조건에 대한 적합성 등을 종합 평가해 선정한다.

특히 인도 내 자동차 부문 가장 권위 있는 상으로 소비자들의 신차 구매 결정에 중요한 역할을 하고 있다.

앞서 현대차는 i10(2008년), 그랜드 i10(2014년), 신형 i20(2015년), 크레타(2016년)로 ‘인도 올해의 차’에 선정된 바 있다.

현대차는 올해 신형 베르나까지 최고의 자리에 오르며 총 5회의 ‘인도 올해의 차’를 수상, 2006년부터 시작된 ‘인도 올해의 차’ 역사상 가장 많은 트로피를 받은 브랜드가 됐다.

신형 베르나는 지난 8월 출시후 40일 만에 1만5000대가 넘게 계약되는 등 인도 소비자들의 관심을 집중 받았다.

올해 들어 7월까지 월평균 667대씩 팔리던 베르나는 신형 모델이 출시된 후 지난달까지 4개월간 월평균 판매가 7배 넘게 뛰어오른 4821대를 기록하며 하반기 현대차의 인도시장 판매에 효자역할을 톡톡히 했다.

1~11월 베르나 누적판매는 2만3951대로 전년 동기 대비 53.6% 증가했다.

현대차 관계자는 “신형 베르나는 미래 지향적인 스타일, 우수한 성능, 최첨단 안전기술 등 인도 소비자들의 기호를 만족시켜 큰 인기를 끌고 있으며, 앞으로도 고객만족을 위해 힘쓰겠다”고 밝혔다.

 

답글 남기기

이메일은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입력창은 * 로 표시되어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