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대차-SK텔레콤-한화자산운용, ‘AI 얼라이언스 펀드’ 설립… 약 500억원 규모 조성

[고카넷, 글=김재정 기자] 현대차가 SK텔레콤, 한화자산운용과 공동으로 ‘AI 얼라이언스 펀드’를 설립, 혁신 기술과 창의적 아이디어를 갖춘 글로벌 스타트업에 투자한다.

현대자동차는 16일 서울 플라자 호텔에서 지영조 현대자동차 전략기술본부장, 유영상 SK텔레콤 전략기획부문장, 김용현 한화자산운용 대표이사 및 엘리먼트 AI CEO 장 프라스와 가녜가 참석한 가운데 ‘AI 얼라이언스 펀드’ 설립을 위한 협약식을 진행했다.

협약식에 직접 참석하고자 한국을 찾은 장 프랑스와 가녜 엘리먼트 AI CEO 는 “현대차-SK텔레콤-한화자산운용과 함께 새로운 글로벌 산업의 토양을 다지는 노력에 동참하게 된 것을 매우 기쁘게 생각한다”며, “이번 기회를 계기로 새로운 사업 기회를 모색하는 등 호혜적 협력 관계가 지속되기를 바란다”고 밝혔다.

내년 1분기에 출범 예정인 ‘AI 얼라이언스 펀드’는 3사가 각각 1500만 달러를 출자해 총 4500만 달러(약 500억원) 규모로 조성되며, 세계적인 AI 기술 역량을 보유한 캐나다의 AI 솔루션 기업 ‘엘리먼트 AI’가 투자 자문 역할로 참여한다.

3사는 엘리먼트 AI의 우수한 연구 인력과 글로벌 네트워크 등을 적극 활용해 기술 역량, 시장 가치, 성장 가능성 등에 대한 정밀한 분석을 바탕으로 투자 대상을 결정할 방침이다.

투자 대상은 AI(인공지능), 스마트 모빌리티를 비롯한 핀테크 관련 미국, 유럽, 이스라엘 등지의 유망 스타트업이다.

‘AI 얼라이언스 펀드’는 미래 가치를 지닌 신생 스타트업을 발굴, 투자함으로써 융·복합 기술 혁명에 따라 급변하고 있는 대내외 시장 환경에 선제적으로 대응하기 위해 조성됐다.

기본적인 투자 수익의 실현뿐만 아니라 미래 전략 관점에서 혁신 기술 정보 탐색, 글로벌 기술 트렌드 분석, 협업 네트워크 개척 및 노하우 습득 등을 토대로 차세대 기술 역량을 강화하기 위한 차원이다.

특히 대한민국 경제를 이끄는 세 그룹의 주요 관계사와 글로벌 스타트업이 손잡고, 미래 신성장 동력 창출을 모색한다는 측면에서 관심을 모은다.

전 산업에 걸쳐 파괴적 혁신 경쟁이 심화되고 있는 가운데 시장을 주도하고 경쟁 우위를 확보하기 위해서는 개방과 협력을 바탕으로 한 오픈 이노베이션 방식의 혁신 생태계 구축이 필수적이기 때문이다.

또한 3사가 보유한 모빌리티·ICT·금융네트워크 관련 전문 역량의 결합에 따른 시너지 창출로 각 사의 사업 경쟁력 강화도 기대된다.

각 사는 글로벌 유망 스타트업에 대한 투자를 기반으로 미래 혁신 기술의 내재화를 도모하고, 새로운 비즈니스 기회도 지속적으로 탐지해나갈 계획이다.

또한 각 사가 운영 중인 스타트업 인큐베이팅 및 기업 벤처캐피탈 전략 하에서 투자 기업에 대한 체계적인 지원도 적극 추진한다.

 

댓글 남기기

이메일은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입력창은 * 로 표시되어 있습니다

%d 블로거가 이것을 좋아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