FCA코리아, 매월 셋째주 토요일 ‘지프 카페 데이’ 지정… 오는 19일 첫 시행

[고카넷, 글=김재정 기자] FCA코리아(사장 파블로 로쏘)의 지프 브랜드가 2019년을 맞이해 매월 셋째주 토요일을 ‘지프 카페 데이’로 지정, 오는 19일 전국 공식 전시장에서 첫 번째 이벤트를 진행한다.

‘지프 카페 데이(Jeep Cafe Day)’는 고객 참여형 시승 이벤트로 보다 많은 소비자들이 지프의 다양한 모델을 직접 시승하고 브랜드 라이프스타일을 체험해 볼 수 있는 기회를 마련하기 위해 탄생했다.

오는 19일 전국 17개 전시장에서 동시에 진행되는 이번 ‘지프 카페 데이’에서는 지프 전 차종을 시승해 볼 수 있으며, 푸드 케이터링, 엔터테인먼트 프로그램, 기념품 등 다양한 볼거리와 즐길거리를 제공한다.

지프는 2018년 국내 시장에서 총 7590대를 판매해 전년 대비 8.2% 성장했으며, 메르세데스-벤츠와 랜드로버의 뒤를 이어 수입 SUV 판매 3위 자리에 올라 명실공히 SUV 전문 브랜드로서의 가파른 성장세를 기록했다.

지프는 이를 기념해 각 모델별로 최대 60개월의 무이자할부 혜택, 월 7만9000원 금융 프로그램 및 7% 재구매할인 등 다양한 혜택으로 만나볼 수 있는 특별 고객할인 프로모션을 진행한다.

특별 고객할인 프로그램을 이용할 경우 감각적인 디자인에 동급 최고의 오프로드 성능을 발휘하는 레니게이드는 최대 1200만원이 할인돼 2940만원부터 구매할 수 있다.

또한 도심형 컴팩트 SUV 컴패스는 최대 600만원이 할인돼 3390만원부터 구매가 가능하며, 지프의 대형 플래그십 모델인 그랜드 체로키는 최대 860만원이 할인돼 5330만원부터 만나 볼 수 있다.

특히 이번 프로모션 이용 소비자에게는 블랙박스와 하이패스 2종 세트와 재구매 3% 추가 할인 혜택이 제공된다.(개별소비세 인하 적용)

파블로 로쏘 사장은 “2018년 수입 SUV 판매 랭킹 3위 달성의 원동력이 된 고객들의 사랑에 보답하고자 앞으로도 다양한 혜택을 제공하는 고객 친화적 마케팅 활동을 지속적으로 진행해 나갈 것”이라며, “앞으로도 더 많은 이들이 지프만이 선사하는 특별한 브랜드 경험의 기회를 가질 수 있도록 하여, 독보적인 SUV 브랜드로서의 입지를 강화하겠다”고 밝혔다.

사진제공=FCA코리아

 

댓글 남기기

이메일은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입력창은 * 로 표시되어 있습니다

%d 블로거가 이것을 좋아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