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차] 볼보자동차, 가장 지적인 진화 ‘신형 XC60’ 국내 출시… 19일 고객 인도 개시

[고카넷, 글=남태화 기자] 볼보자동차코리아(대표 이윤모)는 5일 중형 프리미엄 SUV ‘신형 XC60’을 국내 공식 출시하고, 19일부터 고객 인도를 개시한다.

‘신형 XC90’은 9월 14일 국내 최초 공개와 함께 진행된 사전 계약에서 단 2주 만에 2000대를 돌파, 베스트셀링 모델로 높은 인기를 이어가고 있다.

2009년 브랜드 최초의 도심형 SUV로 탄생한 XC60은 지난해까지 글로벌 누적판매 168만대 이상을 기록하며 SUV의 트렌드를 이끌어 온 볼보자동차의 베스트셀링 모델이다.

특히, 2017년 선보인 2세대 모델은 스웨디시 디자인, 역동적인 차체 비율, 상위 클래스 수준의 감성품질, 독보적인 첨단 안전기술 등으로 ‘올해의 월드카’를 비롯한 수많은 어워즈를 석권하며 세계적인 찬사를 받아왔다.

이에 국내에서도 뛰어난 상품성을 인정받아 동급 수입 SUV 중 가장 높은 잔존가치를 기록하고 있다.

약 4년 만에 선보이는 신형 모델은 새로운 디테일이 가미된 디자인과 혁신적인 커넥티비티 및 디지털 서비스 패키지, 새로운 첨단 안전 기술 등 바탕으로 브랜드 역사상 가장 스마트한 모습으로 진화했다.

외관은 ‘토르의 망치(Thor’s Hammer)’로 불리는 LED 헤드라이트를 비롯해 자신감 넘치는 스타일링을 계승하면서도 6가지 디테일의 변화를 통해 현대적인 감성을 더했다.

전면부는 90클러스터에 이어 3D 형태의 아이언마크를 통합한 라디에이터 그릴이 적용됐으며, 새로운 범퍼 및 에어 인테이크 디자인과 함께 넓은 차체를 강조하는 크롬바가 추가됐다.

또한, 전동화를 향한 지속적인 여정을 상징하는 디자인 업데이트에 따라 이그조스트 테일 파이프를 보이지 않도록 마감하고 새로운 리어 범퍼 디자인을 채택했다.

이외에도 역동적인 차체 비율을 강조하는 새로운 알로이 휠 디자인과 더불어 트림에 따라 총 8가지 색상 옵션을 제공한다.

인간중심 철학이 반영된 스칸디나비아 디자인의 인테리어는 천연 소재와 현대적인 장인정신이 반영된 마감, 직관적인 설계로 세그먼트의 기준을 높이는 감성품질을 갖췄다.

특히, 주력 판매 트림인 인스크립션 모델에는 외관 색상에 따라 조합되는 리니어 라임, 드리프트 우드 등 천연 우드 트림과 함께 스웨덴 오레포스의 크리스탈 기어노브, 영국 하이엔드 스피커 바워스&윌킨스의 프리미엄 사운드 시스템이 기본으로 제공된다.

또한, 초미세먼지를 정화하는 어드밴스드 공기청정기를 포함한 클린존 인테리어 패키지에 정전기를 발생시켜 향균 작용을 돕는 이오나이저가 새롭게 추가됐다.

볼보자동차는 안드로이드로 구동되는 인포테인먼트 시스템을 차와 통합한 자동차 브랜드로 ‘신형 XC60’은 구글 안드로이드 오토모티브 OS를 기반으로 한 새로운 디지털 서비스 패키지를 국내에 소개하는 첫 모델이다.

이중 핵심은 한국시장을 위해 티맵모빌리티와 300억 원을 투자해 개발한 ‘통합형 SKT 인포테인먼트’ 서비스다.

국내 최고 품질의 내비게이션 티맵과 AI 플랫폼, 누구(NUGU), 사용자 취향 기반 음악 플랫폼, 플로를 통합한 형태로 개인 맞춤화된 혁신적인 커넥티비티 서비스를 제공한다.

특히, 차 안에서 ‘아리’를 부르면 차량 제어, 내비게이션 설정, 엔터테인먼트 기능, 누구(NUGU) 스마트홈 등을 이용할 수 있다.

또한, 디지털 서비스 패키지에는 업계 최고 수준인 5년 LTE 데이터 무료와 플로(FLO) 1년 이용권이 포함되어 있다.

이외에도 차량 개폐 및 온도 설정 등을 스마트폰을 통해 이용할 수 있는 ‘볼보 카스 앱’까지 지원되며, 향후, 다양한 기능들이 무선 소프트웨어 업데이트를 통해 순차적으로 제공될 예정이다.

‘신형 XC60’에는 레이다(Radar)와 카메라, 초음파 센서로 구성된 최신의 ADAS 플랫폼이 탑재된다.

특히, 더욱 많고 정확한 정보를 처리할 수 있도록 윈드쉴드 상단에 위치한 레이다 + 카메라 통합 모듈을 분리해 레이다를 전면 그릴 아이언 마크에 내장시키고, 수집된 데이터를 분석 처리하는 ASDM(Active Safety Domain Master)를 후면부로 재배치했다.

이를 통해 도로 위 차량 및 보행자, 자전거 이용자를 감지해 사고 위험 시 긴급 제동과 충돌 방지를 지원하는 시티 세이프티를 비롯해 파일럿 어시스트, 도로 이탈 완화, 반대 차선 접근 차량 충돌 회피 등의 첨단 안전 기술을 기본으로 제공한다.

또한, 후진 시 충돌 위험이 감지되면 자동 제동을 지원하는 리어 액티브 브레이크(RAB)가 추가됐다.

이외에도 비상 상황 발생 시 버튼 하나만으로 24시간 사고접수 및 긴급출동 신청, 서비스센터 안내 등을 제공하는 ‘볼보 온 콜’ 서비스도 국내에 첫 선을 보인다.

‘신형 XC60’의 파워트레인은 저공해 가솔린 엔진 기술을 기반으로 한 마일드 하이브리드 및 플러그인 하이브리드 3가지 파워트레인과 8단 자동변속기, 상시 사륜구동(AWD) 시스템 조합으로 출시된다.

새로운 표준 파워트레인 B5 엔진은 가솔린 기반의 마일드 하이브리드 엔진으로 250마력의 최고출력과 35.7kg·m의 최대토크를 갖췄으며, 운전의 재미를 강조한 B6 엔진은 300마력의 최고출력과 42.8kg·m의 최대토크를 발휘한다.

강력한 성능을 바탕으로 마일드 하이브리드 엔진은 정지 상태에서 시속 100km까지 가속하는데 모델별로 6.2 ~ 6.7초밖에 걸리지 않는다.

T8 트윈 엔진은 수퍼차저와 터보차저가 결합된 직렬 4기통 가솔린 엔진과 65kW 전기모터, 그리고 11.8kWh 리튬이온 배터리로 구성돼 405마력의 시스템 총 출력과 40.8kg·m의 시스템 총 토크를 발휘하며, 1회 충전시 최대 33km까지 순수 전기 모드로 주행이 가능하다.

여기에 기본으로 제공되는 헤드업 디스플레이(HUD)는 티맵이 제공하는 주행 정보까지 확인할 수 있으며, 주요 성능 및 차량 상태 정보를 제공하는 12.3인치 운전자 정보 디스플레이 역시 향상된 그래픽으로 업그레이드됐다.

볼보자동차코리아가 출시한 ‘신형 XC60’의 국내 판매 트림은 외관 및 실내 디자인, 휠 사이즈, 인테리어 데코 마감, 시트 타입, 바워스&윌킨스 프리미엄 사운드 시스템, 360도 카메라 등 일부 사양에 따라 5가지로 구분된다.

국내 판매 가격은 B5 모멘텀 6190만원, B5 인스크립션 6800만원, B6 R-Design 에디션 6900만원, B6 인스크립션 7200만원, T8 인스크립션 8370만원이다.

여기에 업계 최고 수준의 ‘5년 또는 10만km’ 무상 보증기간과 소모품 교환 서비스까지 기본으로 제공된다.

사진제공=볼보자동차코리아

남태화 편집장

유리하다고 교만하지 말고, 불리하다고 비굴하지 말라!

답글 남기기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항목은 *(으)로 표시합니다

%d 블로거가 이것을 좋아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