폭스바겐, ‘신형 티구안’ IIHS TSP 획득

[고카넷, 글=남태화 기자] 폭스바겐의 신형 티구안이 미국 고속도로 안전보험협회(IIHS)로부터 최고 안전 등급인 ‘2017 TSP’를 획득했다.

2017 TSP(2017 TOP SAFETY PICK) 등급은 IIHS 충돌 테스트의 정면충돌, 측면국부충돌(frontal impact small overlap), 측면 강성, 지붕 강성, 헤드레스트 지지력 5개 부문 모두에서 우수(Good) 등급을 받은 차들에게 부여된다.

또한 정면 충돌 예방을 위한 자율긴급제동(AEB, Advanced Emergency Braking) 테스트에서 우승 등급 이상을 획득해야 한다.

신형 티구안은 5개 부문 테스트에서 우승 등급 이상을 획득했으며, AEB 테스트에서 최우수(Superior) 등급을 획득했다.

폭스바겐 아메리카의 세일즈·마케팅·애프터 세일즈 부문 부사장인 데릭 하타미(Derrick Hatami)는 “미국 고속도로 안전보험협회로부터 신형 티구안이 TSP를 받게 되어 매우 기쁘게 생각한다”며, “이번 수상은 차량 안전과 혁신적인 기술 개발에 대한 폭스바겐의 오랜 노력이 결실을 보여주는 것”이라고 말했다.

신형 티구안은 동급 차량 중 모든 트림에서 충돌 후 자동 제동 시스템(Automatic Post-Collision Braking System)을 기본으로 제공하는 유일한 차량이다.

통상적인 충돌사고 발생 시 일회로 그치는 것이 아니라 후속 충돌사고로 이어진다는 점을 고려해 개발된 충돌 후 자동 제동 시스템은 에어백 센서가 충돌을 감지하면 브레이크를 작동시켜 후속 충돌 위험성을 감소시킨다.

또한 전방 충돌 경고 시스템, 보행자 모니터링을 포함한 자동 긴급 제동 시스템, 후방? 트래픽 경고기능이 포함된 블라인드 스팟 모니터, 어댑티브 크루즈 컨트롤(ACC), 레인 어시스트, 더욱 진보된 전후방 주차시스템인 파크 파일럿, 라이트 어시스트, 에어리어? 뷰 등 다양한 운전자 보조 시스템을 적용했다.

한편, IIHS는 소비자들에게 복잡한 자동차 정보 속에서 선택 가능한 기술들을 추려내고, 가장 효과적인 시스템을 선택할 수 있도록 돕기 위해 2013년부터 전방 충돌 방지 등급 프로그램을 시작했다.

 

남태화 편집장

유리하다고 교만하지 말고, 불리하다고 비굴하지 말라!

댓글 남기기

이메일은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입력창은 * 로 표시되어 있습니다

%d 블로거가 이것을 좋아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