모터쇼

써모 피셔, ‘인터배터리 2024’에서 배터리 분석 토탈 솔루션 선보여

[고카넷, 글=남태화 기자] 써모 피셔 사이언티픽 코리아(대표 석수진, 써모 피셔)가 3월 6일부터 8일까지 서울 코엑스에서 열린 국내 배터리 산업 전시회 ‘인터배터리 2024’에 참가, 배터리 산업을 선도하는 기업의 혁신을 도와 배터리 연구에서 생산에 이르는 토탈 분석 솔루션을 선보였다.

써모 피셔는 이번 전시회에서 광물 추출에서 배터리 생산까지 밸류 체인을 아우르는 분석 솔루션과 자동화된 워크플로우 기술을 선보이는 전시 부스를 구성했다.

특히, 리튬 이온 배터리의 두께와 평량을 측정해 배터리 제조 과정에서 제품의 안전성과 일관성을 높일 수 있는 린스펙터(LInspector)를 비롯해 양극재 파우더 내 μm(마이크로미터) 단위에 이르는 미세 이물을 감지하고 그 성분을 분석하는 페놈 파티클 엑스(Phenom Particle X) 전자 현미경을 주력 제품으로 소개했다.

인터배터리 전시회의 마지막 날인 3월 8일에는 ‘배터리 연구에서 제조 혁신에 이르는 분석 기술의 진보’를 주제로 써모 피셔의 ‘배터리 데이’ 세미나가 개최됐다.

특히, 최신 배터리 동향을 소개하고 제조 환경에서 직면한 다양한 난제를 해결하기 위해 마련된 이번 세미나는 국내 주요 배터리 제조사를 비롯해 차세대 배터리 연구 기관, 광물 가공 및 원재료 생산 기업 등 다양한 분야의 고객이 참여 신청하고 사전 등록이 조기 마감될 만큼 큰 관심을 받았다.

이번 세미나에서는 메르세데스 크레고 클린에너지 글로벌 디렉터가 연사로 나서 써모 피셔의 통합적 배터리 분석 기술을 소개했으며, 브렌든 반 리어 클린에너지 시니어 매니저가 효율적인 소재 분석을 위해 자동화된 워크플로우와 비대기노출 분석법에 대해 상세히 설명했다.

써모 피셔 사이언티픽 배터리데이 세미나에서 연사로 참여한 메르세데스 크레고 클린에너지 글로벌 디렉터가 발표하고 있다.

3년 연속 인터배터리에 참가한 써모 피셔는 4개의 주요 기술 존을 운영하며 금속과 합금 식별, 트램프(tramp) 원소를 검출할 수 있는 XRF(X선 형광분석기)와 배터리 소재 성분과 불순물 분석을 돕는 유도 결합 플라즈마 분광 분석기(ICP-OES) 시스템과 ppb(10억분의1)에서 수십 ppt(1조분의1) 수준의 검출 한계를 유지하며 실시간 분석이 가능한 Max-iR FT-IR 가스분석기도 선보였다.

또한, 배터리 산업에 특화된 분석 데이터를 소개해 고객이 배터리 실험실 정보관리시스템을 직접 체험할 수 있었다.

이외에도 전시회 기간 동안 써모 피셔 부스에는 약 1200명 이상의 관람객이 방문해 써모 피셔의 배터리 분석 솔루션에 대한 꾸준한 관심이 이어졌다.

석수진 대표는 “써모 피셔가 3년 연속 인터배터리에 참여하며 세계적인 배터리 제조사들의 신뢰할 수 있는 기술 파트너로서 혁신적인 솔루션을 선보일 수 있어 기쁘다”며, “써모 피셔는 지속적인 배터리 산업 발전을 위해, 작년 배터리 고객 경험 센터 서울 수서에 오픈했으며, 연내 배터리 전주기에 걸친 화학 분석 솔루션을 제공하는 배터리 어드밴스드 솔루션 센터 개소를 앞두고 있다”고 말했다.

이어 “앞으로도 써모 피셔는 연구 개발부터 제조, 사후 품질 관리 전 공정에서 걸쳐 배터리 산업이 직면한 난제를 해결하고 혁신을 제공할 수 있도록 계속해서 노력하겠다”고 덧붙였다.

사진제공=써모 피셔 사이언티픽 코리아

남태화 기자

유리하다고 교만하지 말고, 불리하다고 비굴하지 말라!

답글 남기기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필드는 *로 표시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