슈퍼레이스 최종전 오는 28~29일 에버랜드 스피드웨이 개최

[고카넷, 글=정양찬 기자] ‘2017 CJ대한통운 슈퍼레이스 챔피언십’ 최종전이 오는 28~29일 경기도 용인에 위치한 에버랜드 스피드웨이(1랩=4.346km)에서 개최된다.

올 시즌도 팬들과 잊지 못할 순간들을 함께 했던 슈퍼레이스 챔피언십은 이번 주말 시즌 대장정의 마지막을 준비 하고 있다.

특히 이번 최종전에서는 캐딜락 6000가 더블라운드(7라운드 & 8라운드)로 진행, 시즌 챔피언으로 가는 길이 녹녹하지 않게 됐다.

캐딜락 6000 클래스의 경우 지난 6라운드를 마친 현재 드라이버 부문 1위와 2위를 차지하고 있는 조항우(아트라스BX 레이싱, 108점)와 이데 유지(엑스타레이싱, 100점)의 라이벌 대결로 진행될 가능성이 클 것으로 예상된다.

조항우는 올 시즌 에버랜드 스피드웨이에서 진행된 3번의 경기 중 2회 우승으로 강한 면모를 보인 반면 이데 유지는 우승을 없지만 매 경기 안정적인 레이스를 보여 주며 차근히 포인트를 획득해왔다.

이러한 두 드라이버가 어떠한 전략으로 더블라운드라는 결정적인 변수를 이용할지 많은 팬들의 기대를 모으며 이번 주말을 기다리게 만들고 있다.

올 시즌 총 15개 팀이 도전하고 있는 캐딜락 6000 클래스 팀 챔피언십 부문에서는 지난 6라운드에서 포디움 싹쓸이를 달성했던 아트라스BX 레이싱팀이 232점을 획득, 2위인 엑스타 레이싱팀과 95점 차이로 사실상 우승이 확실시 되고 있다.

ASA GT-1 클래스에서는 6번의 경기 동안 6명의 우승자가 탄생할 만큼 치열한 승부가 펼쳐지고 있어 챔피언의 향방이 이번 최종전에 결정될 전망이다.

지난 5라운드를 마친 현재 108점을 획득한 김종겸(서한-퍼플 블루)이 선두를 달리고 있는 가운데 장현진(서한-퍼플 블루, 101점), 정회원(서한-퍼플 레드, 93점), 서주원(쏠라이트 인디고레이싱, 85점), 김중군(서한-퍼플 레드, 83점) 순으로 시즌 챔피언을 향한 마지막 승부를 준비하고 있다.

ASA GT-1 클래스 팀 부문에서는 현재 209점으로 1위를 달리고 있는 서한-퍼플 블루의 팀 챔피언이 확실시 되고 있다. 하지만 시즌 후반 탄력을 받고 있는 서한-퍼플 레드가 33점 차이로 압박을 가하고 있어 최종전 결과에 모터스포츠 팬들의 관심이 모아지고 있다.

청량한 가을 날씨에 박진감 넘치는 경기와 챔피언이 탄생 하는 순간을 함께할 수 있는 ‘2017 CJ대한통운 슈퍼레이스 챔피언십’ 최종전은 28일 오후 4시와 29일 오후 2시에 XTM을 통해 생중계 될 예정이다.

 

댓글 남기기

이메일은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입력창은 * 로 표시되어 있습니다

%d 블로거가 이것을 좋아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