슈퍼레이스, ‘아반떼컵 마스터즈 레이스’ 최종전 박동섭 폴-투-윈

[고카넷, 글=정양찬 기자] 박동섭(팀 HMC)이 ‘2017 CJ대한통운 슈퍼레이스 챔피언십’ 최종전에서 진행된 ‘아반떼컵 마스터즈 레이스’ 최종 라운드를 폴-투-윈으로 장식, 시즌 챔피언에 등극했다.

29일 에버랜드 스피드웨이(1랩=4.346km)에서 진행된 아반떼컵 마스터즈 레이스 최종 라운드에서 박동섭은 12랩(52.152km)을 29분32초161의 기록으로 가장 먼저 통과해 우승을 차지했다.

특히 박동섭은 예선 1위로 폴포지션에서 출발해 단 한 번도 선두 자리를 내주지 않고 그대로 피니쉬 라인을 통과해 시즌 챔피언 확정을 폴-투-윈으로 장식하는 쾌거를 함께 이루었다.

이한준(튜닝스쿨)이 1.878초 뒤진 29분41초039로 2위를 했고, 이동현(신우모터스)이 29분51초948로 시상대의 한자리를 채웠다.

25대가 출사표를 낸 결선은 전날 예선에서 폴 포지션을 잡은 박동섭이 무난하게 대열을 이끄는 가운데 막을 올렸다.

2그리드의 이한준은 자신의 위치를 지켰지만 김재균(카라운드)은 이동현과 이진욱에게 길을 내주며 5위로 밀렸다.

오프닝 랩 이후 안정을 찾은 레이스는 박동섭이 한 치의 접전도 허락하지 않고 여유 있게 12랩을 지배하며 가장 먼저 체커기를 받았다.

이한준과 이동현에 이어 이진욱, 김재균, 박희찬, 정병민(포디엄레이싱), 권구현, 이인용(Marque1), 추성택(제이펙스)이 각각 2~10위로 피니시라인을 통과했다.

 

댓글 남기기

이메일은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입력창은 * 로 표시되어 있습니다

%d 블로거가 이것을 좋아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