토요타 가주 레이싱, 세브링 1000마일 내구레이스 우승… 팀 원-투 피니쉬 기록

[고카넷, 글=김재정 기자] 토요타 가주 레이싱이 ‘세브링 1000마일’ 레이스에서 우승을 차지했다.

현지시간으로 지난 15일 미국 플로리다 세브링 인터내셔널 레이스웨이에서 열린 ‘2018-19 FIA WEC 6라운드’ 세브링 1000마일 레이스에서 토요타 가주 레이싱의 TS050 하이브리드 8호차가 8시간 만에 253랩을 주파하며 우승을 차지했다.

TS050 하이브리드 8호차는 세바스티앙 부에미, 카즈키 나카지마, 페르난도 알론소가 한 팀을 이뤄 우승을 이뤄냈다.

또한 TS050 하이브리드 7호차와 호흡을 맞춘 마이크 콘웨이, 카무이 코바야시, 호세 마리아 로페즈 팀은 252랩을 주행하며 2위를 차지, 팀 원-투 피니쉬를 견인했다.

특히 카무이 코바야시는 세브링 인터내셔널 레이스웨이에서 1분41초800초의 랩타임을 기록, 가장 빠른 기록을 작성하기도 했다.

히사타케 무라타 가주 레이싱 팀 대표는 “세브링 1000마일 레이스에서 TS050 하이브리드로 1위를 차지하게 되어 기쁘게 생각한다”며, “토요타 가주 레이싱 팀 모두가 목표를 달성하기 위해 열심히 노력했다. 응원의 메시지를 보내준 팬들에게 큰 감사를 전하고 싶다”고 말했다.

2018-19 WEC는 작년 5월 벨기에에서 첫 경기를 시작해 프랑스, 영국, 중국, 일본 등 전세계 8개 국가에서 총 8회에 걸쳐 진행됐으며, 이번 미국 세브링 인터내셔널 레이스웨이를 마지막으로 대단원의 막을 내렸다.

사진제공=한국토요타자동차

 

댓글 남기기

이메일은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입력창은 * 로 표시되어 있습니다

%d 블로거가 이것을 좋아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