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 CJ 슈퍼레이스’ 주말 용인 개막… 다채로운 이벤트로 관람객 맞이할 예정

[고카넷, 글=정양찬 기자] 오는 27 ~ 28일 경기도 용인 에버랜드 스피드웨이에서 개막하는 ‘2019 CJ대한통운 슈퍼레이스 챔피언십(CJ 슈퍼레이스)’가 보고, 듣고, 체험할 수 있는 다채로운 이벤트로 무장하고 모터스포츠 팬들을 기다린다.

대회 주최사인 주식회사 슈퍼레이스는 지난 시즌보다 즐길 거리를 더욱 새롭게 준비하면서 남녀노소 누구나 즐거운 시간을 보낼 수 있는 주말 나들이 최적의 장소로 대회를 선보일 예정이다.

먼저 올 시즌에는 증강현실 AR(Augmented Reality) 기술이 적용된 슈퍼레이스 AR앱을 통해 경기장 곳곳에 숨어 있는 24명의 드라이버 카드를 수집하는 이벤트가 진행, 일정 수 이상의 드라이버 카드를 수집하면 기분 좋은 경품을 제공한다.

또한 AR앱을 이용하면 슈퍼레이스 챔피언십 최상위 레벨인 ASA 6000 클래스에 출전하는 경주차 외관은 물론, 내부까지도 살펴볼 수 있다.

어린이 관람객을 위한 즐길 거리도 강화했다. 슈퍼레이스 드라이빙 스쿨에 참여해 안전교육을 받고 전동카트로 모의 트랙을 무사히 완주하면 키즈 라이선스를 발급해 준다. 어린이들이 직접 드라이버로 참가해보는 경험을 통해 레이스의 즐거움을 느낄 수 있다.

또한 ASA 6000 클래스 경주차를 본 딴 자동차용 방향제를 자신만의 스타일로 채색해보는 DIY(Do It Yourself)존도 새롭게 마련된다.

관람객들의 사랑을 받았던 기존 이벤트는 한층 업그레이드됐다. 시뮬레이터와 게임 소프트웨어를 활용해 실전 레이스를 체험하게 해줬던 슈퍼레이스 버츄얼 챔피언십이 지금까지 국내에서 볼 수 없었던 첨단 사양의 모션 시뮬레이터를 갖추면서 더욱 실감나게 진화했다.

또한 경주차의 타이어를 교체하며 레이싱팀의 미캐닉이 된 듯한 경험을 하게 했던 피트스톱 챌린지는 레이스 머신 형태를 도입해 현실감을 높였다.

어린이 관람객들의 뜨거운 호응을 얻었던 버블매직쇼는 참여하며 즐길 수 있는 요소를 한층 더했으며, 4DX와 VR(가상현실, Virtual Reality)이 복합된 VRX라이더는 실제 레이스 머신의 주행영상을 통해 속도감을 체험할 수 있다.

이외에도 개성 있는 인디 밴드들의 버스킹 공연, 드라이버가 직접 참여하는 드라이버 토크쇼 등 여러 이벤트가 경기장 곳곳에서 지루할 틈 없이 이어진다.

‘2019 CJ대한통운 슈퍼레이스 챔피언십’ 개막전 입장권은 네이버와 티켓링크를 통해 할인된 가격에 예매할 수 있다.

특히, 그리드워크, 달려요 버스, 가이드와 함께 하는 피트 투어 등 주요 이벤트를 한 데 묶어 한정수량으로 출시한 슈퍼 투어링 티켓은 이미 매진된 상태이다.

한편, 스피드웨이와 마주하고 있는 에버랜드에서는 오는 4월 26일부터 5월 12일까지 가족을 위한 특별한 하루를 선물하기 위해 남녀노소가 함께 즐길 수 있는 스페셜한 가족공연을 비롯해 다양한 이벤트가 준비된 ‘패밀리 위크’가 진행된다.

패밀리 위크 기간에는 사탕을 나눠주는 카니발 판타지 퍼레이드, 폴라로이드 사진을 선물하는 매지컬 캐릭터 포토타임에 더해 동물가족들과 만날 수 있는 스탬프랠리 이벤트와 동물들에 대한 궁금증을 풀어주는 애니멀 톡 시간도 마련된다.

사진제공=슈퍼레이스

 

댓글 남기기

이메일은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입력창은 * 로 표시되어 있습니다

%d 블로거가 이것을 좋아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