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 KARA 카트 챔피언십’ 최종전 종료… 선수부 이창욱 챔피언 등극

[고카넷, 글=정양찬 기자] ‘2019 KARA 카트 챔피언십(KKC)’ 최종전이 지난 6일 전남 영암 코리아인터내셔널서킷(KIC) 내 카트 서킷(1랩=1.060km)에서 개최됐다.

최종전 결과 선수부에서는 우승을 차지한 이창욱(정인레이싱)이 빼앗겼던 종합 1위를 되찾으며 시즌 챔피언에 등극했다.

이창욱은 18랩 주행으로 진행된 시즌 최종라운드 선수부 결승전에서 치열한 접전을 뚫고 13분55초483의 기록으로 가장 먼저 체커기를 받아 우승을 차지했다.

피니시 라인을 통과하면서 마음껏 기쁨을 표현한 그는 드라이버 부문에서 166점을 획득, 종합 1위 자리를 회복하며 챔피언을 차지했다.

이창욱은 올 시즌 1~3라운드에서 연승을 이어가며 종합순위 1위를 달렸지만 4라운드와 5라운드에서 부진한 사이 신우진(팀맥스)에게 밀려 2위로 내려앉았다.

종합 1위 신우진과 5점차 격차를 뒤집어야만 챔피언이 될 수 있는 상황이었던 만큼 이날 최종전에서는 예선 레이스부터 줄곧 1위 자리를 놓치지 않으며 챔피언에 대한 열망을 강하게 드러냈다. 특히, 예선전에 주어지는 보너스 포인트까지 과감하게 노리는 모습이었다.

폴 그리드를 차지한 채 나선 결승에서는 강승영(피노카트)의 강한 압박에도 흔들리지 않고 1위 자리를 잘 지켜냈다.

4그리드에서 출발한 신우진은 추월을 노리고 과감하게 코너를 공략하다 오히려 순위가 5위로 밀려나면서 이창욱의 질주를 따라잡지 못했다.

이창욱은 “신우진에게 뒤져있는 상황이라 사실 좀 불안했다”며, “마지막 경기에서는 제가 얻을 수 있는 한 포인트를 얻어내고, 결승 레이스는 하늘에 맡기자는 생각이었다”고 말했다.

이어 “마지막 경기를 앞두고 2주간 5kg이상을 감량했다”며, “체중을 줄인 것이 오늘 우승의 중요한 요인이었다”고 밝혔다.

마지막으로 이창욱은 “더 열심히 노력해서 슈퍼레이스의 ASA 6000 클래스에 출전하는 드라이버가 되고 싶다”고 포부를 밝혔다.

주니어부에서는 종합 1위를 달리고 있던 장준호(피노카트. 156점)가 시즌 챔피언에 등극했다.

최종라운드 결승전(15랩)에서는 강진(스피드파크. 11분53초958)에 밀려 2위(11분56초722)로 레이스를 마쳤지만, 이미 지난 5라운드까지의 5연승으로 인해 종합우승은 어려움이 없었다.

챔피언 타이틀을 얻었음에도 장준호는 스스로 시즌 목표로 내세웠던 ‘전 경기 우승’을 이루지 못한 아쉬움을 드러냈다.

그는 “우승으로 마무리 하고 싶었는데 스타트부터 실수를 저질러 우승을 놓쳤다”며, “챔피언이 되긴 했지만, 레이스를 마친 후 기분이 좋지만은 않았다”고 말했다.

이어 “내년에는 선수부로 올라갈 생각이다”며, “형들과 경쟁해보면서 더욱 성장하고 싶다”는 도전의지를 내비쳤다.

서승범 레이서 기념사업회에서 선정해 수상하는 페어플레이상은 챔피언 경쟁구도에서 멀어진 와중에도 우승에 대한 열망을 놓지 않고 시즌 첫 승을 따낸 주니어부의 강진에게 돌아갔다.

한편, 카트 챔피언십을 주관하는 주식회사 슈퍼레이스(대표 김동빈)는 선수부 시즌 챔피언에게 다음 시즌 해외 대회 출전의 혜택을 지원하며, 주니어부 챔피언이 다음 시즌 선수부로 승급할 경우 드라이버의 꿈을 키워나갈 수 있도록 출전지원금을 지원한다.

사진제공=주식회사 슈퍼레이스

댓글 남기기

이메일은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입력창은 * 로 표시되어 있습니다

%d 블로거가 이것을 좋아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