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슈퍼레이스] 새 시즌 슈퍼6000 클래스 참가 드라이버별 엔트리넘버 속 의미 공개

[고카넷, 글=정양찬 기자] 주식회사 슈퍼레이스(대표 김동빈)는 14일 ‘2020 CJ대한통운 슈퍼레이스 챔피언십’ 슈퍼6000 클래스에 출전하는 드라이버의 엔트리넘버 속에 담긴 의미를 공개했다.

먼저 슈퍼6000 클래스 참가 드라이버와 엔트리넘버는 지난 4월 개최된 온라인 모터스포츠 대전인 슈퍼레이스 심레이싱을 통해 공개된 바 있다.

시즌 종합 우승자에게 우선적으로 주어지는 엔트리넘버 1번은 참가 드라이버라면 누구나 원하겠지만 각자의 엔트리넘버 속에는 더 나은 성적을 얻기 위한 소망과 다짐이 담겨있다.

2020 시즌 슈퍼6000에는 새롭게 데뷔하는 드라이버를 포함해 전체 엔트리의 절반 정도인 11명이 새로운 엔트리넘버를 사용할 예정이다.

많은 수의 참가 드라이버는 자신의 레이스 커리어에서 의미 있는 순간 사용했던 엔트리 넘버를 다시 선택했다. 이는 징크스에 대해 조심스러운 마음이 생기는 것과 같은 이치로 해석할 수 있다.

올 시즌 처음으로 슈퍼6000에 도전하는 최광빈(CJ로지스틱스 레이싱)은 “지난 2012년, 중학생 시절 카트 레이스에 입문하면서 63번을 달고 포디움에 오른 경험이 있으며, 그 이후 줄곧 사용하고 있는 번호”라고 소개했다.

최해민(팀 ES)도 “오랫동안 여러 번호를 사용해봤기 때문에 엔트리 넘버에 큰 의미를 두지는 않는다”며, “슈퍼레이스 GT클래스에서 챔피언의 행운을 함께 했던 번호”라며 올 시즌 21번을 택했다.

올 시즌 최연소 드라이버인 이찬준(로아르 레이싱)은 “카트 레이스를 하던 2014년 주니어 클래스 챔피언에 오를 때 사용했던 번호”인 66번을 선택했다.

클래스에 새롭게 도전한 경우 외에 그 동안 사용했던 번호를 바꾼 드라이버들도 있다.

지난 시즌 37번을 사용했던 정회원(서한 GP)은 단 한 차례도 포디움에 올라보지 못하고 종합순위 16위로 시즌을 마무리했다.

이에 정회원은 “새로운 마음으로 다시 시작해보기 위해 기분 좋은 번호인 7번으로 바꿨다”고 엔트리넘버 변경 이유를 설명했다.

올 시즌 91번을 택한 권재인(원레이싱)도 같은 경우다. 그는 “2016년 GT클래스 참가 당시부터 23번을 써왔지만, 새로운 마음으로 시즌을 시작해보고자 새 번호로 바꿨다”고 말했다.

카트 레이서 시절부터 줄곧 사용해온 5번을 포기한 김민상(팀 훅스-아트라스BX)은 “코너 중간에 오(5)버스티어가 자주 발생해서 적당히 생기라는 의미를 담아 3번으로 바꿨다”고 재미있는 이유를 밝혔다.

새 팀으로 이적한 이정우(엑스타 레이싱)는 자신의 엔트리넘버를 지난해 22번에서 올해 24번으로 변경했다.

이는 새 팀에서 새롭게 시작하는 의미도 담겨있지만, 팀의 응집력을 강조하는 그만의 선호가 반영됐다.

이정우는 “지난 12번을 단 황진우와 원투 피니시를 이루기 위해 22번을 택했던 것과 마찬가지로 올해는 팀 선배인 4번 정의철, 14번 노동기에 이어 일관성을 갖기 위해 24번을 택했다”고 말했다.

“8이라는 숫자를 좋아한다”는 문성학(CJ로지스틱스 레이싱)은 8을 두 개나 넣은 88번을 올 시즌 엔트리 넘버로 정했다.

27번을 택한 황도윤(플릿-퍼플모터스포트)은 “일본에서 활동하던 때도 쓰던 번호”라며, “사실 생일이 27일이라 쓰기 시작했는데 계속 사용하고 있다”고 밝혔다.

한편, 슈퍼레이스 챔피언십 슈퍼6000 클래스에는 하태영(80번, 준피티드 레이싱), 김중군(83번, 서한 GP), 서주원(94번, 로아르 레이싱), 김재현(95번, 볼가스 레이싱) 등 자신의 생년을 엔트리 번호로 사용하는 경우가 많다.

사진제공=주식회사 슈퍼레이스, CJ로지스틱스레이싱

댓글 남기기

이메일은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입력창은 * 로 표시되어 있습니다

%d 블로거가 이것을 좋아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