넥센스피드레이싱 GT-300, ‘2020 전남GT’ 통해 시즌 3라운드 진행… 8개팀 20여대 출전

[고카넷, 글=정양찬 기자] ‘2020 넥센타이어 스피드레이싱’에서 운영되는 ‘GT-300’ 클래스가 오는 19일 개막하는 ‘2020 전남GT’에서 시즌 3라운드 경기를 진행한다.

310마력 이하의 양상차 기반 경주차가 참가하는 GT-300 클래스 3라운드에는 8개 팀에서 20여대가 참가해 경쟁을 펼칠 예정이다.

특히 이번 3라운드에서는 지난 2라운드 결과 포디움을 차지한 오일클릭의 김재우와 송병두, 정남수(아주자동차대학)의 우승 경쟁이 치열하게 펼쳐질 것으로 예상된다.

하지만, 이들 모두 지난 라운드 입상으로 핸디캡을 이행해야 하는 상황에 있어 이번 3라운드에서 새로운 우승자의 배출 여부도 관전 포인트가 되고 있다.

‘2020 전남GT’는 모터스포츠와 자동차 복합문화 발전을 위해 전라남도가 매년 개최하는 자동차, 모터사이클, 드리프트, 오프로드 등 7개 종목의 230여 대가 참여하는 국내 모터스포츠 축제다.

이번 대회는 메인 클래스인 ‘전남 내구레이스’를 비롯해 넥센스피드레이싱의 ‘GT-300’, CJ대한통운 슈퍼레이스 챔피언십의 ‘슈퍼 6000’, 1000cc의 모터사이클 종목 ‘슈퍼바이크’ 등 국내 모터스포츠의 정상급 레이스가 한 자리에서 펼쳐진다.

‘2020 전남GT’는 코로나바이러스감염증-19(코로나19) 재확산에 따른 정부의 사회적 거리두기 2단계 조치에 따라 무관중으로 진행된다.

또한, 유튜브, 페이스북, 네이버TV, 카카오TV 등 온라인 채널을 통해 생중계되며, 채널A와 채널A 플러스에서 결승전을 시청할 수 있다.

사진제공=코리아스피드레이싱

댓글 남기기

이메일은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입력창은 * 로 표시되어 있습니다

%d 블로거가 이것을 좋아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