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1 넥센스피드레이싱’ 2전 6월 19~20 KIC 개최… 7개 클래스 160여대 참가

[고카넷, 글=김재정 기자] ‘2021 넥센타이어 스피드레이싱(넥센스피드레이싱)’ 2전이 6월 19 ~ 20일 전라남도 영암군 코리아인터내셔널서킷(KIC) 내 상설 서킷(1랩=3.045km)에서 개최된다.

‘2021 넥센스피드레이싱’은 코리아스피드레이싱(대표 김기혁, KSR)이 주최하며, 넥센타이어(대표 강호찬)가 타이틀 후원사로 참여해 진행되는 사단법인 대한자동차경주협회(협회장 손관수) 공인 모터스포츠 대회이다.

이번 2전에는 총 7개 클래스에 160여대의 경주차가 참가해 경쟁을 펼칠 예정이며, 대회는 정부의 방역 지침을 준수한 상태에서 무관중으로 진행된다.

엔페라 GT-300 클래스의 경우 시즌 개막 라운드에서 리타이어해 아쉬움을 남김 최성우(대영모터스)와 가장 먼저 체커기를 받았음에도 실격 처리돼 아쉬움을 남긴 이승훈(그랜빌레이싱)이 다시 한 번 우승에 도전한다.

또한, 개막라운드 행운의 우승을 거머쥔 정남수(브랜뉴레이싱)는 60kg의 핸디캡 웨이트를 부담한 상태임에도 불구하고 포디움 피니쉬를 목표로 2라운드에 임할 것으로 예상된다.

국내 유일의 RV 스프린트 레이스인 엔페라 RV-300 클래스의 경우 김태환(라핀레이싱휠), 이재인(엑사 레이싱) 개막 라운드의 불운을 떨쳐내고 다시 한 번 우승에 도전하며, 개막 라운드 우승 주인공 문은일이 75kg의 핸디캡 웨이트를 부담한 상태에서도 우승에 도전한다.

대회 대표 클래스외에도 KSR-GT, 하드론 GT-200, 하드론-챌린지, 불스원 GT-100, 타임타겟 등 클래스별 주인공 경쟁도 손에 땀을 쥘 전망이다.

김기혁 대표는 “개막전에 이어 2전에서도 코로나바이러스감염증-19 영향에 따라 무관중 대회로 치러진다”며, “관중과 소통할 수 없는 점이 아쉽지만 방역을 위한 최선의 조치”라고 밝혔다.

이어 “이번 대회에서도 단 한 명의 확진자 없이 치른 개막전처럼 참가자뿐만 아니라 관계자들의 안전을 위해 철저한 방역 절차를 적용한다”고 강조했다.

한편, 2021 넥센스피드레이싱 2전에서는 ‘짐카나 챌린지’가 특별 개최된다.

사진제공=넥센타이어

답글 남기기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항목은 *(으)로 표시합니다

%d 블로거가 이것을 좋아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