심레이싱 정규 리그 ‘e슈퍼레이스’ 두 번째 시즌 공식 일정 돌입… ‘삼성화재’ 타이틀 스폰서 참여

[고카넷, 글=김재정 기자] 주식회사 슈퍼레이스(대표 김동빈)가 탄생시킨 심레이싱 정규리그인 ‘e슈퍼레이스’가 9월 27일 본격적인 두 번째 시즌 일정에 돌입한다.

지난해 출범한 e슈퍼레이스는 국내 최초로 모터스포츠를 소재로 한 e스포츠 대회란 타이틀 아래 수백여 명의 게이머가 선발전에 참가하는 등 e스포츠계에 신선한 새 바람을 불러 일으켰다.

이후 유사한 형태의 심레이싱 대회가 생겨나는 계기가 됐으며, 이를 통해 e슈퍼레이스는 명실상부 e스포츠 내 모터스포츠 분야를 선도하는 리더로 자리매김했다.

또한, e슈퍼레이스는 심레이싱 드라이버가 가상공간을 넘어 실제 레이싱에 진출할 수 있도록 연결하는 교두보 역할을 톡톡히 해내고 있다.

지난 시즌 치열한 경쟁 끝에 초대 챔피언에 오른 김규민(마이더스레이싱DCT)은 e슈퍼레이스에서의 경험을 토대로 2020 시즌 슈퍼레이스 챔피언십에서 진행되는 레디컬 컵 레이스에 도전해 깜짝 우승을 차지하며 모두를 놀라게 했다.

이는 e슈퍼레이스가 보기에만 그럴싸한 레이싱 게임이 아닌, 진짜 레이싱 그 자체라고 해도 과언이 아님을 입증한 것이다.

이어 올 시즌에는 김영찬(마이더스레이싱DCT), 이창욱(퍼플모터스포트)도 슈퍼레이스 챔피언십 GT 클래스에 도전장을 내밀어 경쟁력 있는 드라이버로 성장하며 가능성을 보여주고 있다.

두 번째 시즌을 맞이한 e슈퍼레이스는 삼성화재가 타이틀 스폰서로 참여함에 따라 ‘2021 삼성화재 e슈퍼레이스 챔피언십’이란 대회명으로 경기가 진행되며, 9월 27일 열리는 정규리그 드라이버 선발전을 시작으로 3개월 여 간의 여정에 돌입한다.

시즌 1과 마찬가지로 선발전을 통해 총 24인의 드라이버만이 정규리그에 출전할 자격을 얻게 되며, 개인전으로만 치러진 지난해와 달리 올 시즌에는 팀전이 새롭게 추가 운영될 예정이다.

선발전은 9월 27일부터 10월 5일까지 9일간 실시하고, 정규리그 개인전은 10월 18일부터 4주간, 팀전은 11월 22일부터 4주간, 각각 8라운드(매회 더블라운드)로 치러진다.

특히, 팀전에는 ‘2021 CJ대한통운 슈퍼레이스 챔피언십’ 상위 클래스의 실제 레이싱팀의 많은 참여가 예상되는 만큼, e스포츠뿐만 아니라 모터스포츠 팬들의 관심을 불러일으킬 것으로 기대된다.

또한, 팀 구성 방식도 놓치지 말아야 할 재미 요소로 개인전으로 순위를 가린 드라이버는 11월 15일에 열릴 드래프트를 통해 팀에 합류하게 된다.

‘2021 삼성화재 e슈퍼레이스 챔피언십’은 PC 기반의 시뮬레이션 레이싱 게임 ‘아세토 코르사’를 활용해 진행되며, 키보드와 마우스가 아닌 레이싱 기어를 사용한다.

또한, 슈퍼레이스 챔피언십의 최고 클래스인 삼성화재 6000 클래스의 레이싱 머신을 그대로 사용해 현실감 있는 레이스 환경을 구현해내고 있다.

한편, 정규리그 전 경기는 유튜브 등 e슈퍼레이스 챔피언십 공식 채널을 통해 매주 월요일 오후 8시에 생중계될 예정이다.

사진제공=주식회사 슈퍼레이스

답글 남기기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항목은 *(으)로 표시합니다

%d 블로거가 이것을 좋아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