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차/시승기

[신차] 페라리, 자연흡기 V12 엔진 장착 2인승 베를리네타 ‘12실린드리’ 전격 공개

[고카넷, 글=남태화 기자] 페라리가 미국 시장 진출 70주년을 기념해 마이애미 지역에서 자연흡기 V12 엔진을 장착한 새로운 2인승 베를리네타 ‘12실린드리’ 2종을 공개했다.

‘12실린드리(12Cilindri)’는 1947년 이래 페라리 애호가를 설레게 한 단 하나의 라이트모티브(leitmotiv, 반복적으로 나타나는 주제, 중심사상)인 자연흡기 프론트 미드 V12를 장착했다.

참고로 페라리가 생산한 최초의 자동차도 자연흡기 프론트 미드 V12 모델이다. 페라리는 수십 년 동안 브랜드 고유의 DNA와 핵심가치를 지키면서 지속적으로 파워트레인에 대한 철학을 발전시켜 왔고, 12실린드리는 페라리의 타협 없는 파워트레인 철학이 자연스럽게 진화한 결과물이다.

1950년대와 60년대의 전설적인 그랜드 투어러에서 영감을 받은 12실린드리는 우아함, 폭넓은 사용성, 성능이 완벽하게 조합된 프론트 마운트 페라리 V12 2인승 모델이다.

본 차량은 페라리 V12 혈통을 잇는 최신작으로 성능, 편안함, 디자인에 있어 새로운 기준을 제시하고 있다.

12실린드리의 실루엣에서는 스포티함과 품격이 느껴진다. 또한, 간결하면서도 조화로운 라인에서 돋보이는 부분은 최고 성능의 통합형 액티브 공기역학 장치, 엔진룸의 시야를 높여주는 프론트 힌지 보닛, 페라리 12기통 차량의 시그니처가 된 2개의 트윈 테일파이프다.

엔진은 페라리의 상징적인 V12의 최신 버전으로 8단 DCT와 조화를 이뤄 830마력의 최고출력과 69.1kg·m의 최대토크를 발휘한다. 또한, 강력한 성능을 바탕으로 정지 상태에서 100km/h까지 가속하는데 불과 2.9초 밖에 걸리지 않으며, 최고속도는 340km/h를 자랑한다.

이 엔진은 매우 인상적인 출력 곡선을 보여주고 있는데, 단 2,500rpm에서 전체 토크 중 이미 80%를 사용할 수 있다. 그 결과 가속 페달을 밟을 때 운전자의 조작에 매우 즉각적으로 반응하고 레드라인까지 끊임없는 파워를 느낄 수 있다.

12실린드리가 가진 기하학적 구조의 특징은 간결한 라인으로, 매끄럽게 통합된 하나의 전체 볼륨을 강조하고 있다.

측면 라인도 극도로 간결하다. 윙은 페라리 특유의 관능미를 유지하면서도 기하학적으로 매우 정밀하게 조각되었다. 또한, 모든 라인은 볼륨이 서로 교차하면서 만들어졌고, 형태에 대해 보다 기능적으로 접근함으로써 과거에 대한 향수를 탈피했다.

근육질의 리어 윙은 위용있는 모습을 드러내면서도 기하학적으로 완벽하게 제어되도록 디자인됐다.

프론트 윙에서는 근육질 형태의 긴장감이 측면을 따라 미세하게 뻗어 내려오며 일체감 있는 미학이 더욱 강조되고 있다.

날렵한 형태의 보닛에는 프론트 윙이 통합되어 있다. 윙에서 절단선을 제거해 매끄럽고 끊김없는 표면을 만들어 근육질의 디자인이 만들어졌다. 이를 통해 전체 보닛은 엔진룸을 냉각하기 위해 필요한 두 개의 환풍구만 제외하고는 물 흐르듯 부드럽고 깔끔한 라인으로 완성됐다.

전면부에서는 길쭉한 형태의 헤드라이트, 전통적인 그릴 모양 같은 상징적인 요소를 없애고 대신 자동차 디자인에 내재된 기하학적 구조와 교차점에 보다 집중했다.

특히, 헤드라이트는 차체 앞부분을 둘러싼 하나의 밴드 안에 통합되어 있는데, 이 부분에는 DRL(야간주행등)이 칼날처럼 튀어나와 있다.

후면부에도 유사한 접근 방식이 적용되었다. 다시 한 번 형식적인 엄격함이 적용되었고, 볼륨을 줄여 형태를 만들어냈다.

전면부와 일관성을 보이는 테일라이트는 오목한 후면부 전체를 가로지르는 블레이드 형태로 되어있다. 이런 디자인은 12실린드리의 진정한 시그니처 테마라고 볼 수 있으며, 페라리 스타일링 센터의 디자이너들이 기술적, 기능적 요구사항을 얼마나 영리하게 융합했는지 잘 보여주고 있다.

디자이너들은 리어 스포일러를 채택하는 대신 리어 스크린과 통합된 두 개의 액티브 플랩을 사용하여 시그니처 델타(Δ 모양, 그리스 알파벳의 네 번째 글자) 테마를 완성했다. 전반적으로 마치 하나로 이어진 전체와 같은 느낌이 들고, 매우 하이테크한 형태가 탄생했다.

이러한 콘셉트를 개발함으로써 디자이너들은 12실린드리의 캐빈을 새로운 방식으로 다룰 수 있게 됐다.

캐빈의 프레임 색상과 차체 색상을 맞춰 리어 스크린의 디자인 테마를 유지하고 블랙 스크린 효과(화면이 꺼진 것과 같은 시각적 효과)가 특징인 캐빈의 나머지 부분과 유기적으로 통합될 수 있도록 했다.

차체 컬러와 동일한 테일 섹션도 매우 간결한 그리고 마치 하나의 단일체와 같은 디자인으로 마무리됐다.

블랙 또는 탄소섬유로 마감된 하부 섹션에선 디퓨저 킬(diffuser keel,디퓨저 중앙 부분에 위치한 특정 형태의 부품)이 눈에 띈다.

차체는 마치 디퓨터 킬 위에 거의 떠 있는 것처럼 보인다. 이 부분에는 두 개의 센서와 두 개의 트윈 테일파이프도 포함되어 있다. 총 4개의 요소로 구성된 센서와 트윈 테일파이프는 완전히 새로운 형태로, 보다 콤팩트한 모양을 만들기 위해 금속 소재로 둘러싸여 있다.

실내는 장거리 여행 시에도 운전자와 동승자 모두에게 최상의 편안함을 제공할 수 있도록 설계됐다.

특히, 글래스 루프, 고급스러운 소재 그리고 운전자와 동승자를 위한 각각의 디스플레이와 또 하나의 중앙 디스플레이를 통해 답답하지 않고 널찍하다는 느낌을 준다.

12실린드리는 드라이빙 애호가뿐만 아니라 성능, 편안함, 디자인에 대해 새로운 기준을 요구하는 고객들을 타깃으로 만들어졌다.

페라리 12기통 엔진만이 전달할 수 있는 독특한 감성을 좋아하는 오래된 페라리 팬은 물론, 편안함, 이탈리아 디자인, 짜릿한 드라이빙의 즐거움을 꿈꾸는 신규 고객도 이에 포함된다.

12실린드리는 페라리의 DNA가 무엇인지 정확히 알고 있는 애호가와 전문가를 위해 제작된, 진정한 소수만을 위한 자동차라 할 수 있다.

페라리의 엄격한 품질 기준과 수준 높은 고객 서비스는 12실린드리를 대상으로 제공되는 7 년 메인터넌스 프로그램에서 잘 드러난다.

모든 페라리 라인업 모델에 적용 가능한 이 프로그램은 차량 구입 후 첫 7 년 내 모든 범위에 걸쳐 정기적인 유지보수 서비스가 제공된다.

스케줄에 따라 제공되는 유지보수는 고객이 수년간 최고의 성능과 안전을 유지할 수 있도록 보장하는 독자적인 서비스다. 이 서비스는 인증 중고차를 구입하는 페라리 오너들에게도 제공된다.

정기 점검(매 2만 km 마다 또는 주행거리 제한 없이 연 1회), 오리지널 부품, 마라넬로에 있는 페라리 트레이닝 센터에서 직접 교육을 받은 직원들이 최신 진단 장비를 이용해 진행하는 정밀 점검은 제뉴인 메인터넌스 프로그램을 통해 받을 수 있는 혜택 중 일부에 불과하다.

이 서비스는 공식 딜러 네트워크 상에 있는 전 세계 모든 페라리 딜러십을 통해 받을 수 있다.

사진제공=페라리

남태화 기자

유리하다고 교만하지 말고, 불리하다고 비굴하지 말라!

답글 남기기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필드는 *로 표시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