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토부, ‘자율협력주행’ 기술 시연 국제행사 개최… 7가지 상황 가정해 시연

[고카넷, 글=남태화 기자] 국토교통부(장관 김현미)는 20일 중부내륙고속도로 여주시험도로에서 자율주행차가 도로 인프라 또는 다른 자동차와 통신하며 스스로 위험상황을 극복하는 ‘자율협력주행’ 기술을 시연하는 국제행사를 개최했다.

이번 시연에는 국내 연구진을 비롯해 미국 교통부, 유럽 도로교통 텔레메틱스 추진기구(ERTICO, 유럽의 지능형교통체계 연구·감독기관) 등 주요 선진국의 정부·업계 담당자가 참석했다.

기존의 자율주행은 자율주행차에 장착된 감지기(카메라, 레이더, 라이다 등)를 기반으로 주변상황을 인식하나, 먼 거리나 사각지대에서 발생하는 상황은 감지기가 인지할 수 없는 한계가 있다.

자율주행차에 있어 감지기란 인간의 눈·귀와 같은 중요한 인식기관으로 감지기가 주변 환경을 제대로 인식할 수 없는 경우 완벽한 수준의 자율주행을 구현하기 어렵다.

이러한 감지기의 한계를 극복하기 위해 도로 인프라(V2I) 혹은 다른 자동차(V2V)에서 정보를 받아 사람의 개입 없이 스스로 방향전환, 감속하는 것이 자율협력주행 기술의 핵심이다.

이번 시연행사에서는 자율주행차가 최대 80km/h의 속도로 주행하다 감지기가 인식하기 어려운 7가지 상황을 가정해 차로변경(회피) 또는 감속하는 기술을 선보였다.

차로변경(회피)하는 상황은 전방에 작업구간이 있는 경우, 후미등이 보이지 않는 전전방 자동차가 급정거하는 경우, 전방에 고장 자동차(장애물)가 서 있는 경우이다.

또한 감속하는 상황은 우측 사각지대에서 다른 자동차가 진입하는 경우, 앞 쪽 도로가 얼어있는 경우, 주행차로가 줄어드는 경우(이후 차로변경), 다른 자동차가 갑자기 끼어드는 경우이다.

이러한 기술들은 국토교통부가 추진 중인 ‘스마트 자율협력주행 도로시스템 개발 연구’의 중간결과물로 이번 시연은 폐쇄된 도로인 여주시험도로에서 진행되지만 연구가 완료되는 2020년에는 일반도로에서 자율협력주행이 가능토록 할 계획이다.

향후 자율협력주행 기술이 더 발전한다면 미래 도로는 단순한 이동공간인 ‘도로망’에서 서비스공간인 ‘디지털망’으로 탈바꿈하고, 모든 자동차·인프라·사람이 연결되는 ‘초연결사회’를 구현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된다.

이를 통해 교통흐름을 최적화하여 교통사고와 교통체증이 없는 도로가 될 것이며, 누구나 필요할 때 자동차를 호출하여 사용할 수 있는 수요자 맞춤형 교통시스템도 도입될 전망이다.

이날 시연과 함께 서울 더케이호텔에서 진행된 국제세미나에서는 자율협력주행에 필요한 도로 인프라, 정밀지도, 감지기술, 테스트베드(케이-시티) 등에 대한 각국의 발표가 이루어졌다.

이날 시연행사와 국제세미나에 참석한 김현미 국토교통부 장관은 “4차 산업혁명의 핵심은 산업?기술 간의 융?복합이며, 자율협력주행 기술은 그 대표적인 사례”라면서, “자동차에 장착된 감지기의 한계를 인프라가 보완함으로써 자율주행의 효율성과 안전성을 크게 향상시킬 것으로 기대한다”고 밝혔다.

 

남태화 편집장

유리하다고 교만하지 말고, 불리하다고 비굴하지 말라!

댓글 남기기

이메일은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입력창은 * 로 표시되어 있습니다

%d 블로거가 이것을 좋아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