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ST모빌리티, ‘마카롱파트너스’ 제주 서비스 시행… 마카롱택시 50대 시범 운영

[고카넷, 글=정양찬 기자] KST모빌리티(대표 이행열)가 서울과 대전에 이어 제주도에서 가맹회원 프랜차이즈 방식의 ‘마카롱파트너스’ 서비스를 시작했다.

‘마카롱파트너스’는 기존 택시 사업자들이 프랜차이즈 가맹회원 방식으로 참여하는 서비스로 마카롱택시 직영에 준하는 서비스를 제공하며 마카롱택시 전용 앱에서 선택 및 호출이 가능하다.

제주도에서는 9월 25일부터 2개월 간 2개 법인 50대 택시가 ‘마카롱파트너스’ 시범 서비스를 시행한다.

이를 시작으로 KST모빌리티는 제주도에 연내 마카롱파트너스 600여대 운영을 목표로 하고 있다. 이는 제주도 택시 운영 대수 5,300여대 중 약 12%를 차지하는 규모다.

KST모빌리티는 제주도 내 총 67명의 드라이버를 대상으로 18시간의 마카롱 쇼퍼 교육을 진행했다.

마카롱파트너스 제주는 기존 마카롱택시와 마찬가지로 예약 서비스와 카시트 서비스를 제공할 예정이며, 충전기, 디퓨저, 물티슈 등 기본 편의 서비스 또한 동일하게 제공된다.

KSF모빌리티는 마카롱파트너스 제주 서비스 오픈을 기념해 마카롱택시 앱 고객 모두에게 웰컴 쿠폰(5,000원 권)을 증정한다.

마카롱택시 애플리케이션 내 이벤트 페이지에서 확인할 수 있으며, 오는 10월 31일까지 제주도에서 사용 가능하다.

이행열 대표는 “제주도는 대한민국 관광의 중심으로 이번 마카롱파트너스 서비스 시행으로 방문객과 도민들의 이동 편의성이 증대될 것으로 기대한다”며, “나아가 서울부터 제주까지 택시-비행기-택시로 이어지는 통합 이동 서비스로 나아가기 위한 기반이 될 것이며, 이는 마카롱택시의 지향점”이라고 말했다.

한편, KST모빌리티는 혁신형 택시 브랜드 마카롱택시를 서울에서 시범 운영하는 한편, 지난 6월 중순에는 국토교통부로부터 택시운송가맹사업 광역면허를 취득했다.

지난 7월부터는 기존 택시 사업자들이 프랜차이즈 가맹회원 방식으로 참여하는 ‘마카롱파트너스’ 서비스를 서울과 대전지역에서 개시했으며, 현재 ‘마카롱파트너스’는 서울 180여 대, 대전지역 약 50대가 운행 중이다.

사진제공=KST모빌리티

댓글 남기기

이메일은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입력창은 * 로 표시되어 있습니다

%d 블로거가 이것을 좋아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