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프, ‘신형 글래디에이터 론치 에디션’ 미국 사전예약 하루만에 완판 기록

[고카넷, 글=김재정 기자] 지프 브랜드가 미국에서 중형 픽업 ‘신형 글래디에이터’의 공식 출시를 앞두고 론치 에디션 사전예약을 실시, 단 하루만에 완판을 기록했다.

지프가 ‘4×4데이(4월 4일)’를 기념해 사전예약에 준비한 ‘신형 글래디에이터 론치 에디션’의 물량은 총 4190대로, 이는 1941년부터 지프 제품을 조립하고 현재는 ‘신형 글래디에이터’를 생산하는 톨레도 공장이 위치한 미국 오하이오 주의 지역번호이기도 하다.

신형 글래디에이터의 론치 에디션은 차별화된 디자인 요소와 특별한 감성이 더해졌다.

‘One of 4,190(4,190개 중 하나)’가 새겨진 알루미늄 테일게이트 뱃지부터 미드 글로스 블랙으로 마감 처리된 17-인치 알루미늄 휠, 팔큰 와일드피크 올-터레인 33-인치 타이어, 모나코 실버 색상으로 도배된 대시보드, 그리고 블랙 가죽시트에 레드 시트라인 스티치 마감까지 적용돼 론치 에디션은 보다 매력적인 모습을 자랑한다.

신형 글래디에이터는 오랜 시간 쌓아온 견고한 신뢰성을 바탕으로 지프 트럭의 풍부한 헤리티지와 함께 견고한 활용성, 전통적인 지프 디자인, 탁월한 개방감, 지능적인 기능성 및 다용도, 동급 최고의 견인력 및 4×4 페이로드, 연비 효율성을 갖춘 첨단 파워트레인, 월등한 온·오프로드 다이내믹스 그리고 혁신적인 안전 및 첨단 기술 사양 등의 독보적인 조합의 결합체이다.

신형 글래디에이터는 스포츠, 스포츠 S, 오버랜드, 루비콘 트림으로 제공되며, 한국에서는 2020년 하반기에 3.6 가솔린 엔진의 루비콘 트림이 출시될 예정이다.

한편, ‘2018 LA 오토쇼’에서 성공적인 첫 데뷔를 마친 지프 신형 글래디에이터는 올 5월 노스웨스트 자동차 언론 협회(NWAPA)가 매년 실시하고 있는 우수차종 선정 이벤트인 ‘머드페스트(Mudfest)’에서 ‘종합평가 부문’, ‘트럭 부문’, ‘익스트림 부문’ 3관왕을 달성, ‘올해의 노스웨스트 아웃도어 액티비티 자동차’를 선정 받았다.

특히, 해당 행사가 25년 전 처음으로 개최된 이래 3가지 부문에서 모두 선정된 최초의 자동차를 기록했다.

사진제공=FCA 코리아

댓글 남기기

이메일은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입력창은 * 로 표시되어 있습니다

%d 블로거가 이것을 좋아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