애스턴마틴, 브랜드 첫 SUV ‘DBX’ 최종 테스트 단계 돌입… 12월 첫 공개 예정

[고카넷, 글=정양찬 기자] 애스턴마틴이 브랜드 첫 SUV 모델인 ‘DBX’의 공개를 앞두고 최종 테스트 단계에 돌입했다.

애스턴마틴은 영국 실버스톤과 독일 뉘르부르크링에 위치한 애스턴마틴의 핵심 엔지니어링 센터를 포함한 전 세계에서 실제 주행 테스트와 고성능 트랙 테스트를 실시한다.

특히, 수석 엔지니어인 매트 베커가 이끄는 DBX 개발팀은 SUV의 기능에 스포츠카의 성능까지 발휘할 수 있도록 테스트 프로그램에 주력한다.

DBX는 뉘르부르크링 서킷에서 내구성 테스트를 실시하며 스포츠카인 밴티지에 준하는 코너링 속도와 슈퍼 GT 모델인 DBS 슈퍼레제라보다 우수한 제동 성능을 보였다.

또한, SUV의 한계를 뛰어넘는 성능의 조합으로 테스트 기간 뉘르부르크링 노르트슐라이페 코스에서 정기적으로 8분 미만의 랩타임을 달성했다.

DBX는 애스턴마틴의 밴티지, DB11 등 스포츠카에 사용되는 V8 4.0리터 트윈 터보 엔진을 탑재해 550마력의 최고출력과 71.38kg·m(700Nm)의 최대토크 발휘해 주행하는 동안 GT 모델과 같은 파워를 자랑하며, 고속 테스트에서는 이미 289km/h가 넘는 최고속도를 기록했다.

애스턴마틴 SUV의 감각적인 배기음은 전담 어쿠스틱 팀에 의해 만들어졌다. 지난 25일 공개된 티저 영상을 통해 확인할 수 있는 DBX의 배기음은 탄탄한 베이스를 바탕으로 중저음이 증가하며 깊고 우렁찬 사운드를 만들어낸다. 특히 스포티한 드라이브 모드에서는 더욱 강렬한 흥분을 전달한다.

매트 베커는 “DBX는 많은 사람이 기대한 V8 4리터 트윈 터보 엔진을 탑재한 SUV로서 실용성까지 제공하며, 애스턴마틴이 추구하는 다이내믹한 드라이빙 경험까지 즐길 수 있는 모델이다”며, “우리에게 향후 몇 달은 자동차 시장에서 가장 흥미로운 SUV를 만들기 위해 파워트레인 인증과 차체 구성 등에 힘을 쏟는 중요한 시기다”라고 말했다.

한편, DBX는 애스턴마틴의 세인트 아탄(Saint Athan) 제조 개발 센터에서 만들어지며, 오는 12월 공개를 앞두고 있다.

사진제공=애스턴마틴 서울

댓글 남기기

이메일은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입력창은 * 로 표시되어 있습니다

%d 블로거가 이것을 좋아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