폭스바겐 티구안, 11월 수입 승용차 베스트셀링카 등극… 연말 흥해 돌풍 예고

[고카넷, 글=정양찬 기자] 폭스바겐 신형 티구안이 11월 전체 수입 승용차 판매 1회를 기록하며 흥행 돌풍을 다시 일으키고 있다.

지난 11월부터 본격 인도가 시작된 티구안 2020년형은 11월 한 달간 2.0 TDI 1640대가 판매됐으며, 이중 최상위 트림인 2.0 TDI 프레스티지가 1244대가 판매되며 높은 판매성과를 이끌었다.

이는 고객의 니즈를 반영해 편의·안전사양을 폭넓게 적용한 두 가지 상위트림만을 경쟁력 있는 가격으로 선보인 전략이 적중한 것으로 풀이된다.

고객들의 유지비용 절감을 위한 케어 프로그램을 제공한 점 또한 판매성과의 주요 원인으로 꼽힌다.

연말까지 티구안 2020년형을 구매하는 고객 전원에게는 3년의 기본 보증 기간 이후 추가 2년 또는 최종 주행거리 15만㎞까지 무상 보증을 제공하는 풀커버 익스텐디드 워런티가 제공된다.

또한 파이낸셜 프로그램을 이용할 시 2년 이내 제3자로 인한 사고 발생 시 신차로 교환해주는 ‘2년 신차 교환 프로그램’도 지원된다.

12월은 티구안을 가장 좋은 조건으로 구매할 수 있는 시기가 될 것으로 보인다. 이는 최대 280만원의 특별 할인 프로모션 외에 개별소비세(개소세) 인하 혜택, 풀커버 익스텐디드 워런티가 이번 12월까지만 제공될 예정이기 때문이다.

티구안의 개소세 인하분 반영 판매 가격은 모두 부가세 포함해 2.0 TDI 프리미엄 4133만9000원, 2.0 TDI 프레스티지 4439만9000원이다.

특히 티구안 2020년형부터는 프레스티지 뿐만 아니라 2.0 TDI 프리미엄에도 내비게이션이 기본 장착된다.

폭스바겐 최초의 SUV 티구안은 10여 년간 글로벌 시장에서 500만대 이상 판매됐으며, 지난 2014년, 2015년 국내 수입차 연간 판매 1위를 기록한 독보적인 베스트셀러다.

신형 티구안은 폭스바겐의 MQB 플랫폼을 기반으로 뚜렷한 윤곽과 날렵한 바디라인이 만들어낸 완벽한 비율과 넉넉한 실내·트렁크 공간, 모던한 내 외부 디자인, 실용성, 연료 효율 등 모든 면에서 운전자를 위한 최선으로 완성됐다.

티구안 2020년형의 직관적이고 현대적 디자인 요소가 스며있는 실내 인테리어 또한 젊은 드라이버들에게 인기를 끄는 요소다.

‘형태는 기능을 따른다’는 티구안의 디자인 철학아래 운전석 중심으로 설계된 대시보드는 운전 편의성을 한층 높였다.

또한, 중앙에는 디지털 액티브 인포 디스플레이를 옵션으로 적용 가능한 인스트루먼트 클러스터와 인포테인먼트 시스템이 자리 잡고 있어 운전할 때 앞을 보면서도 편리하게 차량 내 각종 장치를 조작할 수 있으며, 기존 모델 대비 뒷좌석 헤드룸 또한 더욱 여유로워졌다.

사진제공=폭스바겐코리아

댓글 남기기

이메일은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입력창은 * 로 표시되어 있습니다

%d 블로거가 이것을 좋아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