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프, 최대 20% 할인 품은 ‘블랙 프라이데이즈’ 프로모션 진행

[고카넷, 글=김재정 기자] FCA 코리아(사장 제이크 아우만)의 지프 브랜드가 10월부터 11월까지 두 달 동안 ‘블랙 프라이데이즈’ 프로모션을 진행, 국내 고객에게 최대 20%까지 할인하는 대대적인 구매 혜택을 제공한다.

대상 차종은 레니게이드, 컴패스, 체로키, 랭글러, 그랜드 체로키 차종으로 할인 혜택 적용 시 그랜드 체로키 써밋 3.0 디젤은 최대 1410만4000원 할인된 금액으로 구매할 수 있으며, 써밋 3.6 가솔린은 최대 1350만원 할인된 금액에 구매할 수 있다.

또한, 체로키 트레일호크 3.2 가솔린 모델은 최대 1000만원 할인된 4190만원, 오버랜드 3.2 가솔린은 최대 1000만원 할인된 4290만원에 구매 가능하다.

이외에도 컴패스 리미티드 하이 2.4 가솔린은 최대 1000만원 할인된 3790만원에 구매할 수 있으며, 레니게이드 론지튜드 2.4 FWD 모델은 최대 520만원이 할인돼 2890만원이라는 매력적인 가격에 구매 가능하다.

프로모션 기간 동안 할인 대상 차종 재구매 고객의 경우 3%의 추가 할인 혜택까지 챙길 수 있고, 전 차종을 대상으로 블랙박스 및 하이패스 2종 세트까지 지원되어 ‘블랙 프라이데이즈’라는 이름에 걸맞은 대대적인 혜택이라 할 수 있다.

블랙 프라이데이즈 프로모션 기간 동안 비대면 견적 신청 시 이메일 혹은 전화로 혜택 및 견적 정보를 제공받을 수 있다.

특히, 시승을 원하는 고객은 방역을 마친 세일즈 컨설턴트가 소독된 시승차를 가지고 고객이 희망하는 곳으로 방문하여(일부 지역 제한) 자유로운 시승도 가능하다.

제품 구매를 결정했다면, 별도 전시장을 찾을 필요 없이 온라인 계약 신청서를 작성하거나 세일즈 컨설턴트 내방 서비스를 신청할 수 있다.

차량 인도 시에도 고객이 원하는 곳으로 차량을 운반해주는 딜리버리 서비스를 받을 수 있으며, 방역 작업이 완료된 전시장 내에서도 차량 계약 및 인수가 가능하다.

또한, 전 차종을 시승해보며 지프를 몸소 체험할 수 있는 ‘지프 카페 데이’는 10월 17일 전국 공식 전시장에서 실시할 예정이며, 지프의 모든 전시장과 차량은 철저한 방역 수칙 아래 관리되어 안심하고 시승이 가능하다.

제이크 아우만 사장은 “이번 블랙 프라이데이즈를 통해 보다 많은 한국 고객들이 자유, 모험, 열정 등 지프의 가치를 경험하고 누릴 수 있기를 바란다”며, “코로나19로 어려운 시기에 올해 마지막 분기의 프로모션으로 국내 시장에서의 SUV 대표 브랜드 자리를 굳건히 지킬 것”이라고 덧붙였다.

사진제공=FCA 코리아

답글 남기기

이메일 주소를 발행하지 않을 것입니다. 필수 항목은 *(으)로 표시합니다

%d 블로거가 이것을 좋아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