폭스바겐 ID.4, ‘월드 카 오브 더 이어 2021’ 수상… 브랜드 통산 5번째 수상

[고카넷, 글=김재정 기자] 폭스바겐의 첫 번째 순수 전기 SUV ‘ID.4’가 ‘월드 카 오브 더 이어 2021’를 수상했다.

‘월드 카 오브 더 이어(World Car of the Year)’는 세계 24개국, 93명의 전문기자가 심사위원으로 참여해 세계에서 출시된 신차 중 가장 혁신적인 차를 선정하는 가장 권위를 인정받는 상이다.

폭스바겐 브랜드의 CEO 랄프 브란트슈타터는 “ID.4가 ‘월드 카 오브 더 이어’로 선정된 것을 굉장히 기쁘게 생각한다”며, “자동차 업계에서 가장 중요한 상을 받았다는 부분에서뿐만 아니라, 폭스바겐의 뛰어난 팀원들이 훌륭한 아이디어를 실현해 냈다는 점을 심사위원단으로부터 인정받은 결과이기 때문”이라고 밝혔다.

이어 그는 “ID.4는 글로벌 시장을 겨냥한 전기차로 전 세계 시장의 전동화를 선도하기 위해 탄생했다”며, “월드 카 오브 더 이어 상 수상은 ID.4가 이 같은 개발 목표에 부합하는 훌륭한 차라는 점을 입증한 것”이라고 밝혔다.

폭스바겐 브랜드의 연구개발 부문 책임자이자 이사회 임원인 토마스 울브리히는 “월드 카 오브 더 이어 상 수상은 전체 ID.4 팀에게 최고의 성과”라며, “ID.4는 전 세계적으로 가장 중요한 컴팩트 SUV 시장에서 e-모빌리티로의 전환을 만들어낼 모델이자 일상생활에서 데일리카로서의 완벽한 기능을 수행해주는 모델이다”고 밝혔다.

이어 “ID.3 및 향후 출시될 ID. 시리즈와 더불어 ID.4는 볼륨 모델 시장에서 모두가 누릴 수 있는 e-모빌리티 혁신을 만들어나갈 것”이라고 덧붙였다.

‘월드 카 오브 더 이어’ 심사위원단은 직접 배출가스가 없는 친환경성과 함께 ID.4의 혁신적인 기능들에 대한 찬사를 보냈다.

대표적인 예는 옵션 사항으로 제공되는 증강현실 헤드업 디스플레이다. 운전자의 편의성을 대폭 개선한 이 기능은 내비게이션 시스템의 방향 표시와 같은 중요한 정보를 전면 윈드 스크린에 투사해 운전자가 관련 정보를 차량 전방 3~10m 거리에서3차원 입체 이미지로 볼 수 있도록 지원한다.

이는 3차원 입체 정보와 실제 물리적 정보와 통합되어 보임으로써 디스플레이가 실제 외부 세계와 완벽하게 통합된다는 것을 의미한다.

특히, 어댑티브 크루즈 컨트롤(ACC) 및 트래블 어시스트 기능이 활성화되면 앞의 차량과 필요한 거리를 유지할 수 있도록 헤드업 디스플레이에 강조된 표시가 보이기도 한다.

ID.4는 디지털화의 새로운 기준을 제시하는 모델이기도 하다. 볼륨 모델 중 최초로 올여름부터 적용될 무선 업데이트(Over the Air) 방식을 적용하여 새로운 기능 등을 정기적으로 업데이트할 수 있어 차량을 항상 최신 상태로 유지할 수 있다.

폭스바겐은 글로벌 시장을 겨냥한 전략 전기차인 ID.4를 처음으로 판매하는 올해 세계에서 15만대 가량을 판매할 계획이며. 폭스바겐의 새로운 ‘가속화 전략(ACCELERATE Strategy)’에 따라 매년 최소 한 가지 이상의 순수 전기차를 출시할 계획이다.

한편, ID.4는 2009년 골프, 2020년 폴로, 2011년 업!, 2013년 골프에 이어 폭스바겐 브랜드의 5번째 ‘월드 카 오브 더 이어’ 수상 모델이다.

사진제공=폭스바겐코리아

답글 남기기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항목은 *(으)로 표시합니다

%d 블로거가 이것을 좋아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