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차] 포르쉐, 글로벌 시장 1250대 한정 생산 ‘박스터 25주년’ 국내 출시… 판매가 1억3180만원

[고카넷, 글=남태화 기자] 포르쉐코리아(대표 홀가 게어만)는 10일 로드스터 패밀리 박스터의 탄생 25주년을 기념하는 ‘박스터 25주년’을 국내 공식 출시한다.

‘박스터 25주년’은 글로벌 시장에 1250대 한정 판매되는 모델로 GTS 4.0 모델을 기반한다.

특히, 1993년 디트로이트 모터쇼에서 오픈 탑 2인승 스포츠카의 성공을 예고한 박스터 콘셉트 카의 디자인 특징을 계승하고 있다.

7단 포르쉐 듀얼 클러치 변속기(PDK)를 장착한 ‘박스터 25주년 모델’에는 고성능 스포츠카 718 스파이더에 사용되는 최고출력 407마력의 4.0리터 6기통 수평대향 엔진이 탑재, 즉각적인 반응과 탁월한 출력 전달, 그리고 풍부한 사운드를 갖춰 보다 감성적인 주행 경험을 보장한다.

기본 사양의 스포츠 크로노 패키지 결합 시 정지 상태에서 100km/h까지 가속하는데 단 4초가 소요되며, 최고속도는 288km/h에 이른다.

또한, 10mm 더 낮은 포르쉐 액티브 서스펜션 매니지먼트 스포츠 서스펜션(PASM)과 기계식 리미티드 슬립 디퍼렌셜을 장착해 편안하면서도 역동적인 핸들링을 제공한다.

한정판 모델의 특징 중 하나는 1993년 선구 모델의 GT 실버 메탈릭 컬러와 대조를 이루는 구리처럼 빛나는 네오딤 컬러의 재해석이며, 이는 프런트 에이프런, 모노 바의 측면 에어 인테이크, 레터링 및 투 톤 20 인치 알로이 휠에 사용된다.

‘박스터 25주년’은 GT 실버 메탈릭 컬러와 함께 딥 블랙 메탈릭과 카라라 화이트 메탈릭 컬러도 제공한다.

익스클루시브 디자인의 일부로 포르쉐 레터링이 적힌 연료 필러 캡 역시 매력적인 요소로 스포츠 배기 시스템의 고광택 테일 파이프처럼 알루미늄 외관으로 빛나며 윈드스크린 테두리는 대조적인 블랙 컬러로 마감된다.

‘박스터 25주년’은 보르도 가죽 인테리어와 레드 컬러의 패브릭 컨버터블 탑을 결합해 역사적인 오리지널 스타일을 유지한다.

또한, 컨버터블 탑과 도어실 트림에는 ‘Boxster 25’ 레터링이 양각되며, 알루미늄 인테리어 패키지, 14방향 전동 조절식 스포츠 시트, GT 다기능 스포츠 가죽 스티어링 휠을 기본 사양으로 제공한다.

포르쉐코리아가 새롭게 선보인 ‘박스터 25주년’의 국내 판매 가격은 부가세 포함해 1억3180만원이다.

한편 지난 1996년 첫 출시된 박스터는 현재 4세대까지 이어지며 총 35만7000대 이상 생산됐다.

사진제공=포르쉐코리아

남태화 편집장

유리하다고 교만하지 말고, 불리하다고 비굴하지 말라!

답글 남기기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항목은 *(으)로 표시합니다

%d 블로거가 이것을 좋아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