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차] 기아, 신규 엠블럼 적용 연식변경 모델 ‘2022 K5’ 출시… 하이브리드 신규 라디에터 그릴 적용

[고카넷, 글=남태화 기자] 기아는 24일 고객 선호도를 반영해 상품성을 한층 강화한 연신 변경 중형 세단 ‘2022 K5’를 출시하고, 본격적인 판매에 들어갔다.

2022 K5(The 2022 K5)는 신규 기아 엠블럼을 적용하고, 주 고객층이 선호하는 다양한 사양을 트렌디, 프레스티지, 노블레스, 시그니처 트림별로 기본화 하면서도 가격 인상 폭을 최소화해 매력적인 상품 경쟁력을 확보했다.

또한, 전용 디자인을 갖고 있는 하이브리드 모델의 경우 더욱 대담하고 역동적인 스타일을 구현, 기존에 적용된 수평 패턴의 타이거 노즈 라디에이터 그릴을 상어 이빨을 연상케 하는 샤크 투쓰 패턴으로 변경했다.

특히, 샤크 투쓰 패널은 기존 샤크 스킨 그릴 디자인 콘셉트를 계승하면서도 보다 과감하고 정교하게 다듬어 고급감을 높인 것이 특징이며, 그릴 재질 역시 블랙 하이그로시 도장을 적용해 강인한 인상을 더했다.

편의사양에 있어서 트렌트 트림은 가죽·열선 스티어링 휠을 기본 적용했으며, 프레스티지 트림에는 전방 주차 거리경고 사양을 기본화해 상품성을 높였다.

특히, 1.6 가솔린 터보 모델은 모든 트림에 D컷 가죽·열선 스티어링 휠을 기본 적용했으며, 렌터카는 제외된다.

또한, 노블레스 트림과 최상위 트림인 시그니처는 기존에 선택 사양으로 운영하던 스마트폰 무선 충전 기능을 기본 적용해 고객 편의성을 향상시켰다.

‘2022 K5’는 기존 대비 사양을 더해 상품성을 강화했으면서도 합리적인 가격을 책정해 매력도를 높였다.

기아가 새롭게 선보인 ‘2022 K5’의 국내 판매 가격은 개별소비세 3.5% 적용 기준으로 2.0 가솔린 2381만원 ~ 3092만원이며, 1.6 가솔린 터보 2459만원 ~ 3171만원, 2.0 하이브리드(세제혜택 반영 기준) 2777만원 ~ 3384만원, 2.0 LPI 2675만원 ~ 3087만원이다.

기아 관계자는 “The 2022 K5는 고객의 의견과 선호도를 적극 반영해 상품성을 강화한 만큼 고객에게 더 큰 만족감을 제공할 것으로 기대한다”며, “중형 세단 1위 브랜드에 걸맞은 상품성과 다양한 구매 혜택을 제공함으로써 지속적으로 시장을 선도해 나아갈 것”이라고 밝혔다

한편, 기아는 ‘2022 K5’ 출시를 기념해 월 납입금을 대폭 낮춰 젊은 층의 구매 부담을 경감시키는 2030 스타트 플랜과 현대카드로 선수금 결제시 36개월 기준 최저 2.2%의 특별금리 혜택을 주는 M할부 등 다양한 구매 지원 금융 프로그램과 이벤트를 진행한다.

사진제공=기아

남태화 편집장

유리하다고 교만하지 말고, 불리하다고 비굴하지 말라!

답글 남기기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항목은 *(으)로 표시합니다

%d 블로거가 이것을 좋아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