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우디폭스바겐코리아, 폭스바겐 부문 신임 사장 사샤 아스키지안 선임

[고카넷, 글=남태화 기자] 아우디폭스바겐코리아(그룹사장 르네 코네베아그)가 10월 1일부로 폭스바겐 부문 사장 슈테판 크랍 후임으로 사샤 아스키지안(만 43세)을 선임한다.

사샤 아스키지안(Sacha Askidjian) 신임 사장은 2000년 폭스바겐그룹에 입사하며 자동차 업계와 인연을 맺었으며, 프랑스에서 10년간 그룹 애프터 세일즈와 스코다 영업, 폭스바겐 마케팅 등을 담당했다.

2011년에는 중국의 폭스바겐 SAIC로 자리를 옮겨 스코다 마케팅 커뮤니케이션 책임자로서 브랜드 론칭과 인지도를 높이는데 기여했으며, 2014년부터는 프랑스에서 폭스바겐 상용차 및 레저용 차량 부문의 제품과 커뮤니케이션 총괄직을 수행했다.

이어 2017년에는 중남미로 이동, 폭스바겐 브라질의 마케팅 책임자로서 브랜드의 새로운 지역 전략을 주도한 후 중형픽업 아마록(Amarok)의 영업과 마케팅, 애프터 세일즈를 총괄하며 다양한 경력을 쌓았다.

2019년부터는 아우디폭스바겐 대만의 사장직을 맡아 폭스바겐 브랜드를 이끌어왔으며, 영업과 마케팅을 아우르는 다양한 글로벌 시장 경험을 바탕으로 유럽과 중남미 등 여러 지역에서 폭스바겐의 판매와 서비스 성과를 높였다.

특히, 아시아 지역에서 폭스바겐 브랜드의 다양한 신차 출시와 딜러 네트워크 설계 정비, 신규 고객 프로그램 개발 등을 이끌며 폭스바겐 브랜드의 지속가능한 성장 모멘텀을 만들었다.

슈테판 크랍 사장은 임기를 마치고 오는 10월 1일부로 독일 폭스바겐 브랜드의 제품 및 가격기획 유럽 담당 이사로 부임한다.

크랍 사장은 10월에 새로운 직무를 시작하기 전까지 기존대로 국내 폭스바겐 브랜드의 비즈니스를 총괄하고, 새로 부임하는 사샤 아스키지안 신임 사장과 원활한 인수인계 절차를 밟을 예정이다.

르네 코네베아그 그룹사장은 “어려운 시기에 폭스바겐 브랜드를 이끌어준 슈테판 크랍 부문 사장의 헌신과 노력 덕분에 폭스바겐은 수입차 대중화 전략을 바탕으로 미래 성장 기반을 성공적으로 다질 수 있었다”며, “아우디폭스바겐코리아를 대표해 지난 4년간의 슈테판 크랍 부문 사장의 노고에 감사 드린다”고 말했다.

이어 “사샤 아스키지안 신임 사장은 영업과 마케팅, 애프터 세일즈 등 다양한 분야에서 폭넓은 글로벌 경험을 쌓았다”며, “그의 경험과 전문지식은 폭스바겐 브랜드가 한국 시장에서 성장 모멘텀을 확보하고 고객 신뢰를 더욱 높이는 데 일조할 것으로 기대한다”고 소감을 밝혔다.

사진제공=아우디폭스바겐코리아

남태화 편집장

유리하다고 교만하지 말고, 불리하다고 비굴하지 말라!

답글 남기기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항목은 *(으)로 표시합니다

%d 블로거가 이것을 좋아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