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차] 기아, LPi 모델 추가 등 상품성 강화한 연식변경 모델 ‘2023 스포티지’ 출시

[고카넷, 글=남태화 기자] 기아는 7월 25일 경제성이 뛰어난 LPi 엔진 탑재 모델을 추가와 함께 고객이 선호하는 편의사양을 기본 적용하는 등 상품성을 강화한 스포티지의 연신변경 모델 ‘2023 스포티지’를 공식 출시하고, 26일부터 본격적인 판매에 돌입한다.

기아는 최근 국내 휘발유 가격이 리터당 2000원을 돌파하는 등 급격하게 상승하는 상황에서 상대적으로 저렴한 유지비가 강점인 LPi 모델을 베스트 셀링 SUV 스포티지에 추가함으로써 고객 선택의 폭을 한층 더 넓혔다.

스포티지 LPi 모델은 스마트스트림 L2.0 엔진을 탑재해 146마력의 최고출력과 19.5kg·m의 최대토크를 발휘하며, 17인치 휠 적용 기준으로 복합연비 9.2km/ℓ을 이끌어 내 우수한 효율성을 동시에 갖췄다.

이에 따라 기아 스포티지는 가솔린, 디젤, 하이브리드에 이어 LPi 엔진까지 탑재하며 전체 엔진 라인업을 완성하게 됐다.

기아는 ‘2023 스포티지’에 트림별 고객 선호사양을 기본으로 적용해 고객 만족도를 높였다.

먼저 트렌디에 하이패스 시스템, 프레스티지에 ECM 룸미러, 노블레스에 스마트폰 무선충전 시스템, 시그니처에 메탈 페달 및 도어 스커프를 기본화 했다.

또한, 하이브리드 모델은 후석 승객 알림을 전체 트림에 기본 적용해 안전성을 강화했다.

기아가 새롭게 선보인 ‘2023 스포티지’의 국내 판매 가격은 개별소비세 3.5% 적용 기준으로 1.6 가솔린 터보 2474만원 ~ 3220만원, 2.0 디젤 2724만원 ~ 3470만원, 2.0 LPi 2538만원 ~ 3284만원이다.

또한, 1.6 터보 하이브리드 모델의 경우 세제혜택 및 개별소비세 3.5% 적용 기준으로 3163만원 ~ 3649만원이다.

기아 관계자는 “지난해 7월 출시한 스포티지는 고객들의 압도적인 성원으로 1년 만에 국내 누적 판매 5만대를 돌파하며 침체됐던 준중형SUV 시장의 성장을 견인하고 있다”며, “LPi엔진 탑재로 라인업을 확장하고 상품 경쟁력을 강화한 2023년형 모델 출시를 통해 스포티지 열풍에 한층 더 박차를 가할 것”이라고 밝혔다.

사진제공=기아

남태화 편집장

유리하다고 교만하지 말고, 불리하다고 비굴하지 말라!

답글 남기기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d 블로거가 이것을 좋아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