르노코리아, 알타바와 디지털 여정 개발 위한 MOU 체결… ‘XM3 하이브리드’ 런칭 맞춰 첫 프로젝트 공개

[고카넷, 글=남태화 기자] 르노코리아자동차(대표이사 스테판 드블레즈)가 알타바그룹(알타바)와 고객의 디지털 여정 개발을 위한 업무협약(MOU)을 체결했다.

르노코리아자동차는 이번 MOU를 시작으로 고객의 디지털 경험과 실제의 모빌리티 경험을 연계할 수 있는 새로운 디지털 공간을 구축해 나갈 방침이다.

또한, 새로운 디지털 환경에 익숙한 MZ세대 고객을 대상으로 다양한 마케팅 활동을 펼치며 새로운 잠재 고객층도 확보해 나갈 예정이다.

르노코리아자동차는 고객과 함께 할 디지털 여정의 첫 프로젝트를 ‘XM3 E-TECH 하이브리드’의 런칭 시점에 맞춰 선보일 계획이다.

알타바는 현실 세계의 브랜드를 가상공간에서도 고객이 다양하게 체험할 수 있도록 메타버스 플랫폼과 NFT 아이템을 서비스하는 기업이다.

특히, 다양한 패션 & 하이엔드 브랜드와의 협업으로 메타버스 내에서 풍부한 자기표현 경험을 고객들에게 제공하는 점이 특징이다.

스테판 드블레즈 사장은 “르노코리아자동차가 고객과 함께 떠날 새로운 디지털 여정에 큰 첫 걸음을 내딛었다”며, “고객들이 타사에서는 경험할 수 없는 르노코리아자동차만의 모빌리티 디지털 경험을 다양하게 누릴 수 있도록 파트너십을 지속적으로 확대해 갈 예정이다”고 말했다.

한편, 르노코리아자동차가 올 가을 선보일 ‘XM3 하이브리드’에 적용된 ‘E-TECH 하이브리드’ 기술은 르노 그룹 F1 머신에서 운영 중인 하이브리드 기술 노하우를 접목해 개발됐다.

특히, 높은 에너지 효율과 다이내믹한 주행 성능을 제공하는 것이 특징이며, 도심 일정 구간에서는 EV 모드 주행도 가능하다.

사진제공=르노코리아자동차

남태화 편집장

유리하다고 교만하지 말고, 불리하다고 비굴하지 말라!

답글 남기기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d 블로거가 이것을 좋아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