승용차

기아, ‘초록여행 전북 권역 전주사무소 확대 선포식’ 개최

[고카넷, 글=남태화 기자] 기아는 9월 5일 전북 전주시 소재 한국전통문화전당 야외마당에서 ‘기아 초록여행 전북 권역 전주사무소 확대 선포식’을 개최했다.

이날 진행된 선포식에는 기아 정의철 기어전략실 전무, 전라북도 임상규 행정부지사, 전주시 우범기 시장, 사단법인 그린라이트 김선규 회장, 전주시자원봉사센터 최이천 이사장 등 주요 관계자들이 참석했다.

기아는 그동안 수도권, 부산, 광주, 대전, 강원, 제주 지역을 중심으로 운영되던 초록여행의 사업 권역을 전북 지역에도 확대함으로써 더 많은 장애인들에게 장거리 여행을 위한 기회를 제공한다는 목표다.

초록여행 전주사무소는 9월 11일부터 본격적인 운영을 시작하고, 지역 내 장애인 및 그 가족들의 자유로운 이동을 지원한다는 방침이다.

초록여행 전주사무소는 장애인이 직접 운전을 할 수 있도록 특수 제작된 ‘카니발’ 차량 2대를 활용해 차량 무상 대여 서비스를 실시할 예정이다.

특히, 2대 중 1대는 휠체어에 착석한 채로 차량에 쉽게 탑승할 수 있는 ‘슬로프형’ 차량으로 운영돼 휠체어 이용 고객의 편의를 제고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된다.

또한, 자가운전이 어려운 장애인을 위한 전문 운전기사 지원, 사연 공모를 통한 여행 경비 지원, 저소득층 대상 유류비 지원 등을 포괄하는 다양한 여행 프로그램을 운영할 계획이다.

이외에도 전라북도, 전주시와의 협력을 통해 지역 관광지 입장료 할인을 지원하는 등 초록여행 서비스를 이용하는 장애인 관광객들을 대상으로 여행 편의를 높일 수 있는 각종 혜택을 제공할 예정이다.

기아 초록여행 서비스 이용을 원하는 이들은 초록여행 앱 또는 누리집(greentrip.kr)을 통해 회원 가입 후 온라인으로 예약을 접수하면 된다.

기아 관계자는 “지난 11년 간 약 8만여 명의 장애인 및 그 가족들에게 여행 기회를 제공하며 정성 있게 사업에 임한 만큼 전라북도에서도 장애인 이동권 증진을 위한 지원을 아끼지 않을 것”이라며, “기아의 핵심 사회공헌 영역인 ‘모빌리티’를 통해 ‘모두를 위한 지속가능한 사회’를 만들어가고자 꾸준히 노력하겠다”고 밝혔다.

한편, 기아는 국내뿐만 아니라 글로벌 사회에서도 지속가능한 사회를 만들기 위한 노력을 계속하고 있다.

기아의 글로벌 대표 사회공헌 사업인 ‘그린라이트 프로젝트’는 저개발 국가 주민들의 도전과 성장, 자립을 돕기 위해 병원·학교 등의 사회적 인프라를 구축하는 사회공헌 사업이며, 2012년 시작돼 현재까지 총 11개 국가, 15개 거점을 지원했다.

기아는 올해에도 알바니아, 짐바브웨, 모잠비크에 신규 그린라이트 프로젝트 거점을 런칭했으며, 앞으로도 국내외를 가리지 않고 다양한 사회공헌 활동을 지속해 나갈 예정이다.

사진제공=기아

남태화 편집장

유리하다고 교만하지 말고, 불리하다고 비굴하지 말라!

답글 남기기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필드는 *로 표시됩니다

%d 블로거가 이것을 좋아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