승용차

KG 모빌리티, ‘토레스 EVX’ 판매 가격 200만원 인하 단행

[고카넷, 글=남태화 기자] KG 모빌리티(KGM)가 정부의 전기차 보조금 지원 축소에 따른 소비자 부담을 최소화하기 위해 ‘토레스 EVX’의 판매 가격을 200만원 인하하는 통큰 결단을 내렸다.

환경부가 20일 발표한 ‘2024년 전기차 보조금 개편안’에 따르면, ‘토레스 EVX’의 정부 보조금은 지난해(660만원)보다 203만원 줄어든 457만원으로 결정됐다.

이에 대해 KGM은 보조금 축소로 인한 가중된 고객 부담 최소화는 물론 소비자 선택의 폭을 넓히고 전기차 보급 확대를 위해 판매 가격을 2024년 12월까지 한시적으로 200만원 인하를 결정했다.

정부의 전기차 보조금 정책으로 LFP 배터리를 적용한 전기차 보조금이 전년보다 줄었지만 KGM의 통큰 ‘토레스 EVX’ 가격 인하로 고객이 부담해야 하는 비용은 지난해와 비슷하다.

KGM의 이번 통큰 결단은 정부의 주요 정책 중 하나인 전기차 보급 확대에 부응하고 정체기에 접어든 전기 자동차(EV) 시장에 활력을 불어 넣는 불씨가 될 것으로 기대 된다.

토레스 EVX 가격 인하는 이번이 처음은 아니다. 지난해 9월 출시 당시 사전계약 가격(4,950만원, E5모델, 세제혜택 후) 보다 무려 200만원을 낮춘 4,750만원의 합리적인 가격을 책정해 보조금 받으면 3000만원대로 가성비 ‘갑’이라고 시장에서 뜨거운 반응을 보이기도 했다. (가성비=가격대비 성능↑)

이번 200만원 추가 가격 인하로 토레스 EVX의 판매 가격은 사전계약 당시 보다 무려 400만원 인하된 세제혜택 후 E5 4,550만원, E7 4,760만원으로 국내 전기차 중 가장 합리적이고 경쟁력 있는 가격으로 제품 구입 접근성이 용이해 질 것으로 KGM은 기대하고 있다.

KGM 곽재선 회장은 “토레스 EVX의 성능과 편의사양 등 상품성 저하 없이 두 번의 판매가격 인하 단행은 업계에서 찾아보기 힘든 이례적인 일로 KGM이 대한민국 SUV 헤리티지 70년을 이어온 SUV 전문기업으로 다가오는 100년을 준비하고 고객들의 성원에 보답하기 위해 가격을 인하하게 되었다”며, “지난해 토레스 EVX를 계약하고도 보조금이 소진되어 출고를 못한 계약 고객뿐만 아니라 올해 계약 고객에게도 소급 적용하여 인하된 가격으로 제공한다”고 말했다.

사진제공=KG 모빌리티

남태화 기자

유리하다고 교만하지 말고, 불리하다고 비굴하지 말라!

답글 남기기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필드는 *로 표시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