쏘카, 국회 자율주행차 시승 및 전시 참가… 카셰어링 기반 자율주행 호출 서비스 시연

[고카넷, 글=정양찬 기자] 쏘카가 11, 12일 양일 간 국회에서 진행되는 ‘2019 자율주행 기술제품 전시 및 자율주행차 시승식’에 참가, 앱을 기반으로 한 자율주행 호출 및 이용 서비스 시연과 함께 자율주행 시대 이용자 접점으로서의 플랫폼이 갖는 의미와 비전을 선보인다.

쏘카의 이번 자율주행 차량 호출 서비스 시연은 지난해 11월 SK텔레콤과 SWM.AI 및 서울대, 연세대 등과 공동으로 진행한 일반인 대상 자율주행 기반 카셰어링 시연 행사에 이은 두 번째다.

쏘카는 공유 차량 운행경험을 바탕으로 자율주행 차량과 사용자를 연결하고 최적화된 이동을 제공하는 플랫폼을 지속적으로 개발 중이며, 이러한 시연 등의 행사를 통해 자율주행 서비스 경험을 확장하는 것을 목표로 하고 있다.

자율주행 시대는 자동차를 소유하지 않고도 원하는 차를 불러 편하게 탑승하는 것이 핵심으로, 자동차 공유 플랫폼과의 연결이 필수적이다.

쏘카는 그동안 카셰어링 사업을 통해 축적된 광범위한 운영 경험과 플랫폼 기술을 통해 자율주행 자동차와 이용자를 연결하는 실질적인 서비스 접점이 될 것으로 기대된다.

쏘카는 지난해 자율주행 스타트업 라이드플럭스 투자에 이어 자율주행 기반 카셰어링 시연 등 자율주행 시대 모빌리티 플랫폼 서비스를 위해 차근차근 준비해 나가고 있다.

원종필 쏘카 최고기술책임자는 “차량 공유와 자율주행 기술이 만나면 최신 기술을 통한 최적화된 이동이 가능해지며, 이는 좀 더 적은 수의 차량으로 사람들의 이동 문제를 해결할 수 있다는 것을 의미한다”면서 “자율주행 등 최신 모빌리티 기술을 이용자들이 직접 편리하게 경험하고 이용할 수 있도록 노력할 것”이라고 말했다.

한편, 이번 행사에는 쏘카와 함께 SK텔레콤, 현대자동차, 서울대연구소, 언맨드솔루션, SWM.AI 등 총 8개 업체가 참여하며, 문희상 국회의장과 이해찬 더불어민주당 당대표, 홍영표 더불어민주당 원내대표 등 여야 원내대표단이 참석해 국내 자율주행 관련 업체들의 기술 발전과 자율주행 시대를 준비하기 위해 챙겨야 할 부분들에 대해 살펴보는 자리가 될 예정이다.

댓글 남기기

이메일은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입력창은 * 로 표시되어 있습니다

%d 블로거가 이것을 좋아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