타다, 전국 각지 서비스 확대 요청 쇄도… 6대 광역시 기준 ‘부산’ 요청 1위

[고카넷, 글=정양찬 기자] 타다의 수요자 중심 서비스와 쾌적함, 그리고 이동 편의성 등이 입소문을 타면서 전국 각지에서 타다 서비스 확대 요청이 쏟아지고 있다.

실제 타다는 홈페이지 및 모바일 앱을 통한 타다 서비스 지역 제안 및 이용자 의견 등을 반영해 수도권을 중심으로 빠르게 지역을 확장해 나가고 있다.

2일 타다 운영사인 브이씨엔씨(VCNC, 대표 박재욱) 발표에 따르면, 지난 3월부터 타다 홈페이지 및 모바일 앱을 통해 진행한 ‘타다 신규지역 제안’ 결과, 8월 19일 기준으로 전국 총 1000여 개 지역에 대한 3만여 건의 서비스 확대 요청이 있었던 것으로 집계됐다.

주요 권역별로는 인천·경기 2만2475건, 대전·세종·충청 2160건, 광주·전라 1372건, 대구·경북 1842건, 부산·울산·경남 4028건, 강원 403건, 제주 431건 등 전국 각지에서 타다 서비스 운영 요청이 있었다.

6대 광역시 기준으로는 부산이 32.4%(3098건)로 가장 많았으며, 인천 22.8%(2177건), 대구 16.8%(1602건), 대전 12.5%(1197건), 광주 9.9%(949건), 울산 5.7%(541건) 순으로 나타났다.

실제 이러한 서비스 확대 요청에 힘입어 타다는 서울에서 경기 인천 등 수도권 지역을 중심으로 빠르게 서비스를 확장, 더 많은 이동수요를 해결하게 됨에 따라 호출 수 역시 론칭 대비 1600% 가량 증가한 것으로 나타났다.

현재 타다의 실시간 호출 서비스(타다 베이직, 타다 어시스트, 타다 프리미엄) 이용 가능 지역은 출발 및 도착지 포함 수도권 총 49곳(서울 및 인천은 구, 경기도는 시로 구분)으로 지난해 10월 론칭 초기 서비스 지역(33곳)에 비해 약 1.5배 늘어났다.

특히, 서비스 초기 서울 및 경기 일부에 한정됐던 이용 지역이 인천을 포함한 수도권 전역(일부 지역 제외)으로 확대된 것이다.

이와 함께 타다는 휴가 및 여행을 위한 공항 이동 수요가 늘어나는 봄여른 시즌 이용자들의 서비스 확장 요청에 따라 최근 호출 서비스인 ‘타다 베이직’과 공항 이동 예약 서비스 ‘타다 에어’의 지역 확대에도 나섰다.

‘타다 베이직’의 경우 지난 5월 20일부터 출발지와 도착지에 인천공항을 추가했으며, ‘타다 에어’는 지난 5월 24일부터 서비스 지역(기존 – 서울 전 지역)에 경기 성남, 부천, 과천이 추가됐다.

박재욱 대표는 “전 국민이 좀 더 나은 이동을 경험할 수 있도록 타다는 서비스 개선 및 지역 확대를 이어나갈 것”이라며, “앞으로도 타다는 이용자들의 목소리에 귀를 기울이고 이동 수요자인 국민들의 편익을 높이기 위해 노력할 것”이라고 말했다.

사진제공=VCNC

댓글 남기기

이메일은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입력창은 * 로 표시되어 있습니다

%d 블로거가 이것을 좋아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