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타이어, 2분기 매출 1조7274억 달성… 전년 동기 대비 6.6% 증가

한국타이어(대표이사 서승화)가 2분기 글로벌 연결 경영실적 기준으로 전년 동기 대비 6.6% 증가한 매출액 1조7274억 원을 달성, 영업이익 3102억 원을 달성했다.

한국타이어는 지속적인 R&D 투자를 통한 우수한 품질과 기술력을 바탕으로 2분기 전체 매출액 중 초고성능 타이어(Ultra High Performance Tire, UHPT) 비중이 37.3%로 증가했다. 이는 전년도 동 분기 대비 약 2.6% 증가한 수치이며, 특히 최대 자동차 시장인 북미지역과 유럽 시장을 중심으로 지속적인 성장을 보였다.

또한 최고를 향한 열정과 혁신적인 도전이라는 ‘위닝 이노베이션(Winning Innovation)’을 매개체로 레알 마드리드와의 글로벌 파트너십을 체결하는 등 세계 최고의 품질 경쟁력으로 BMW 플래그십 모델인 뉴 7 시리즈를 비롯하여 하이엔드 프리미엄 SUV 자동차인 포르쉐 마칸까지 신차용 타이어(Original Equipment Tire, OET) 공급을 확대하면서 기술력과 브랜드 가치를 강화하고 있다.

한편 한국타이어는 2016년 하반기에 준공되는 ‘한국타이어 테크노돔’으로 기술 리더십을 한층 더 강화하여 초고성능 타이어 매출 및 프리미엄 OE 공급을 확대해 나갈 방침이다. 또한 글로벌 유통 다운스트림을 강화하여 전 세계 소비자와 접점을 확대해 나가며 신차용 타이어 및 교체용 타이어(RET: Replacement Tire) 시장에서의 점유율을 높여 나갈 예정이다.

전 세계 180여 개국에 판매가 되고 있는 한국타이어는 소비자들의 다양한 취향을 충촉시키기 위해 멀티 브랜드 전략을 통하여 브랜드 포트폴리오를 강화하고 선제적인 신흥시장 공략으로 지속적인 글로벌 성장 가속화를 이어 나가고자 한다.

자동차 & 모터스포츠 전문 매거진 ‘고카넷[GoCarNet]’

 

댓글 남기기

이메일은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입력창은 * 로 표시되어 있습니다

%d 블로거가 이것을 좋아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