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동그라미파트너스, 한국타이어 본사 지하 주차장 ‘동그라미 세차장’ 오픈

[고카넷, 글=김재정 기자] 한국타이어앤테크놀로지(한국타이어)의 자회사형 장애인 표준사업장 한국동그라미파트너스(대표이사 정일룡)가 경기도 판교에 위치한 한국타이어 본사 건물 지하 주차장에 ‘동그라미 세차장’을 오픈, 신규 비즈니스를 통한 장애인 고용 창출에 앞장서고 있다.

8월 오픈한 ‘동그라미 세차장’은 사회적 취약계층인 장애인에게 안정된 일자리를 제공하고, 임직원 복리후생 향상을 위해 기획됐다.

장애인고용공단 경기맞춤센터에서 사전 교육 기간을 거쳐 현재 중증 장애인 포함 5명의 직원이 근무하고 있으며, 회사 업무용 차량 및 임직원 차량 대상으로 서비스를 제공하고 있다.

한국동그라미파트너스는 올해 안에 고용 인원을 10여 명 이상으로 늘리는 등 앞으로도 규모를 확대해나갈 예정이다.

한국동그라미파트너스는 2015년 설립 당시 78명(장애인 42명, 비장애인 36명)이었던 직원 수가 현재 총 142명(장애인 74명, 비장애인 68명)으로 2배 가까이 증가하는 등 추가적인 직무 개발을 통한 고용 증대와 질적 성장에도 지원을 아끼지 않고 있다.

특히, 최근 코로나바이러스감염증-19(코로나19)로 인해 어려움을 겪고 있는 고용 위축 상황에도 불구하고 올해 상반기 대비 장애인 고용을 15% 가량 늘리기도 했다.

한편, 한국동그라미파트너스는 한국타이어 본사를 비롯해 대전공장, 금산공장, 한국테크노돔 등 4곳에서 ‘베이커리’, ‘커피&베버리지’, ‘사무행정’, ‘세탁서비스’ 등 사업을 위탁 받아 운영 중이다.

사진제공=한국타이어앤테크놀로지

댓글 남기기

이메일은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입력창은 * 로 표시되어 있습니다

%d 블로거가 이것을 좋아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