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타이어, 여름철 고속도로 안전점검 결과 발표… 10대 중 4대 타이어 관리 필요

[고카넷, 글=김재정 기자] 한국타이어앤테크놀로지(한국타이어)가 지난 8월 고속도로 안전점검 캠페인 기간에 진행한 타이어 안전관리 현황 조사 결과, 점검 타이어 1708개 중 40%인 690개 타이어의 관리가 필요한 것으로 나타났다.

이번 안전점검 현황 조사 결과에 따르면 26%의 타이어가 공기압 과다나 부족 상태인 것으로 조사됐고, 마모가 심해 교체 시기가 지난 타이어가 12%, 외부 충격에 의한 타이어 손상 등 외관상 문제가 있는 타이어가 18%를 차지했다.

타이어 공기압이 적정 압력보다 낮으면 회전저항이 커지고, 접지면이 넓어져 열이 과다하게 발생된다.

뿐만 아니라 고속 주행 시 타이어 표면이 물결을 치는 듯한 현상인 ‘스탠딩 웨이브’가 발생하는 등 파열 위험성이 커질 수 있다.

반대로 타이어 공기압이 과다하게 높으면 승차감이 나빠지고 갑작스러운 외부 충격으로부터 타이어 손상이 발생될 수 있다. 이에 적정 상태의 공기압을 상시 유지해 타이어의 트레드가 지면에 고르게 접촉되도록 해야 한다.

타이어의 홈 깊이가 마모한계선(1.6mm) 이하로 마모가 진행되면 젖은 노면에서의 배수성 부족으로 제동력이 급격히 떨어진다.

한국타이어가 실시한 빗길 제동력 실험 결과, 시속 100km로 젖은 노면 주행 중 급제동을 할 경우 홈 깊이 1.6mm인 타이어는 새 타이어보다 제동거리가 약 2배가량 긴 것으로 나타났다.

안전운전을 위해 젖은 노면 제동거리가 급격히 증가하는 홈 깊이 3mm 정도 상태에서 여유를 두고 타이어 교체를 진행해야 한다.

한국타이어는 이번 고속도로 안전점검 캠페인에서 QR코드를 통한 타이어 공기압 관련 설문조사도 진행했다.

조사 결과 본인 차량의 적정 공기압에 대해 인지하고 있는 운전자는 62%로 절반 이상을 차지했지만 월 1회 이상의 적정 점검 주기를 지키고 있는 운전자는 26%에 불과한 것으로 나타났다.

한국타이어는 안전운행을 위해 월 1회 타이어 공기압 확인, 최소 분기 1회 타이어 안전점검을 권장하고 있다.

또한, 축적된 기술력을 갖춘 전문 인력과 첨단 장비로 고객에게 기분 좋은 드라이빙 경험을 제공하는 타이어 중심 자동차 토탈 서비스 전문점 티스테이션을 통해 무상 10대 안전점검 등 고객들의 안전한 차량 관리를 돕기 위한 다양한 서비스를 제공하고 있다.

사진제공=한국타이어앤테크놀로지

댓글 남기기

이메일은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입력창은 * 로 표시되어 있습니다

%d 블로거가 이것을 좋아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