만트럭버스, 상용차 전문 정비 인력 양성 위한 아우스빌둥 3기 출범… 3년간 커리큘럼 이수

[고카넷, 글=남태화 기자] 만트럭버스코리아(사장 막스 버거)가 지난 27일 상용차 전문 정비 인력 양성을 위한 기술 인력 교육 프로그램인 아우스빌둥 3기를 출범했다.

아우스빌둥 프로그램은 독일식 일·학습 병행 프로그램으로 기업과 학교의 긴밀한 협력으로 이뤄지는 기술 인력인을 양성하는 것을 목표로 한다.

특히, 선발된 인력은 현장 실무 교육과 학교 이론 교육이 결합된 3년의 커리큘럼을 이수하게 된다.

만트럭버스코리아는 2018년 6월 한독상공회의소와 업무협약을 체결, ‘아우스빌둥’ 프로그램에 공식 참여하고 있다.

올해부터 진행되는 3기에는 21명의 학생이 참여할 예정이며, 현재 총 46명의 기술인력을 양성했다.

이번에 선정된 아우스빌둥 3기는 전국 만트럭버스코리아 서비스센터로 배치돼 전문 교육을 받은 아우스빌둥 트레이너의 지도 아래 업무와 실무교육을 함께 진행하게 된다.

막스 버거 사장은 “만트럭버스코리아와 함께할 인재들을 만날 수 있어 기쁘다”며, “만트럭버스코리아는 아우스빌둥 프로그램 기간 동안 트레이니들이 상용차 정비 전문가로 발돋움할 수 있도록 투자를 아끼지 않겠다”고 밝혔다.

한편, 만트럭버스코리아는 현재 전국에 23개의 서비스 센터를 갖추고, 서비스센터에 대한 품질 관리를 위해 서비스 점검을 실시하는 ‘서비스 어택’과 같은 활동을 진행하는 등 고객만족을 위한 혁신을 끊임없이 선보이고 있다.

사진제공=만트럭버스코리아

남태화 편집장

유리하다고 교만하지 말고, 불리하다고 비굴하지 말라!

댓글 남기기

이메일은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입력창은 * 로 표시되어 있습니다

%d 블로거가 이것을 좋아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