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카니아, 프리미엄 준대형 트럭 ‘P360’ 1호차 전달식 진행

[고카넷, 글=남태화 기자] 스카니아코리아그룹(대표 페르 퀼례퀴스트)은 26일 경남 사천에 위치한 출고센터에서 프리미엄 준대형 트럭 ‘P360 1호차 전달식’을 진행, 본격적인 준대형 트럭 시장에 진출한다.

이날 전달식에는 페르 퀼례퀴스트 대표를 비롯해 1호차 주인공으로 선정된 용인에 거주하는 김재원 고객, 창원에 거주하는 오영철 고객 등 관계자들이 참석했다.

식품 운송 비즈니스에 종사하는 김재원 고객은 “여러 대의 스카니아 트럭을 운행하면서 스카니아에 대한 신뢰가 두텁게 쌓여 이번에도 고민의 여지없이 P360 카고트럭을 선택했다”며, “1호차 고객이 되어 감사하게 생각하며, 새로운 모델 출시로 선택의 폭이 넓어져 트럭 오너 입장에서 무척 기쁘다”고 전했다.

스카니아 P360은 스카니아코리아가 처음으로 공개하는 준대형 트럭 라인으로 중형트럭의 경제성과 대형트럭의 프리미엄을 두루 갖추고 있다.

또한, 준대형급 모델에 대한 시장의 지속적인 수요를 적극 반영해 제품을 개발했으며, 이번 출시로 중형부터 준대형, 대형까지 아우르는 카고트럭 풀 라인업을 완성했다.

P360 6×2*4 카고트럭은 국내에 처음 선보이는 9리터의 직렬 5기통, SCR-only 엔진을 탑재해 작은 배기량으로 성능 저하 없이 뛰어난 연료 효율성을 보이며 더 경제적인 운송을 가능하게 한다.

또한, 운전자 편의성과 안전성, 공기역학 디자인과 획기적인 기어 변속 시스템을 통한 뛰어난 연비 효율과 강력한 주행성능 등의 스카니아 특장점도 그대로 보여주고 있다.

특히, 스카니아의 강점 중 하나인 보조 제동장치 ‘리타더(Retarder)’를 기본 사양으로 적용해 운전자의 안전을 도모하고 유지관리 비용 절감에 도움을 준다.

스카니아는 P360이 윙바디 비즈니스에 적합한 성능과 퍼포먼스를 발휘할 수 있도록 차량 최적화에도 많은 노력을 기울였다.

특히, 축간거리를 6,950mm로 설계해 하대 내측 10,200mm의 윙바디가 구현 가능하며, 조향 가변축을 스카니아 순정으로 장착해 강한 내구성과 더불어 스카니아 서비스센터에서 A/S를 받을 수 있는 편리함도 갖추었다.

또한, 순정 조향 가변축 장착을 통해 P360은 29톤의 최대허용총중량 실현하여 별도의 증톤 없이 29톤까지 특장이 가능하도록 하였다.

이외에도 AEB(긴급 브레이크)과 LDW(차선 이탈 방지) 및 ESP(전자식 차체 제어장치)를 장착해 운전자의 안전성도 더욱 강화했다.

페르 릴례퀴스트 대표는 “P360 출시를 통해 준대형급 라인업도 갖추게 되어 고객들에게 더욱 다양해진 운송 솔루션을 제공할 수 있게 됐다”며, “제품 라인업 확장뿐만 아니라 비즈니스에 최적화된 차량 개발에도 더 집중하여 고객들의 수익성에도 도움이 될 수 있도록 최선의 노력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한편, 스카니아코리아는 고객과 가장 가까운 곳에서 P360 차량을 선보이고 직접 체험할 수 있는 기회를 제공하기 위해 오는 10월 로드쇼를 진행한다.

로드쇼에는 P360 이외에도 2022년식 모델 라인업에 새롭게 추가된 P450 덤프트럭도 함께 전시된다.

사진제공=스카니아코리아

남태화 편집장

유리하다고 교만하지 말고, 불리하다고 비굴하지 말라!

답글 남기기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항목은 *(으)로 표시합니다

%d 블로거가 이것을 좋아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