만트럭버스, 자발적 리콜 철저 완수 위한 ‘엔진 엑셀런스 센터’ 추가 개설

[고카넷, 글=남태화 기자] 만트럭버스코리아(대표 토마스 헤머리히)가 자발적 리콜 전문 시설인 ‘엔진 엑셀런스 센터’를 추가로 개설, 철저한 리콜임무 완수에 속도를 낸다.

만트럭버스코리아는 지난해 9월 유로6 A, B, C 차량 4,408대에 대한 자발적 리콜을 발표하면서 리콜 수리를 전담할 ‘엔진 엑셀런스 센터’를 전국에 설치해 2년 내에 리콜을 완료하겠다고 발표한 바 있다.

‘엔진 엑셀런스 센터’는 엔진 진단 및 분해 조립에 최적화된 청정시설로 특수 진단기와 전용 장비 등이 배치되어 고난도의 엔진 수리를 원활하게 처리할 수 있다. 동시에 리콜을 위해 특별히 트레이닝된 정비사가 배치돼 작업을 진행하게 된다.

자발적 리콜 개시 당시 전국의 ‘엔진 엑셀런스 센터’는 총 14곳이었으며, 그 동안 4곳이 더 추가되어 현재 18곳이 가동 중이다.

만트럭버스코리아는 고객 대기를 줄이고 리콜 수리를 가속화시키는 한편, 향후 서비스 역량 강화를 위한 투자 차원에서 5월부터 6월까지 부산신항, 김해, 창녕(함안) 센터 내에 ‘엔진 엑셀런스 센터’를 순차적으로 추가 마련키로 했다.

이에 따라 고객은 전국 21곳의 ‘엔진 엑셀런스 센터’에서 보다 빠르고 편안하게 리콜 수리를 받을 수 있게 되었다.

특히, 만트럭버스코리아는 철저한 자발적 리콜 임무 수행 및 전국 서비스 센터 내 정비사들의 역량 강화를 위한 교육을 무엇보다 중요시하고 있다.

‘엔진 엑셀런스 센터’에 일하는 모든 정비사는 엔진에 대한 이론 교육 및 테스트를 통과한 이후 평택 전문 교육센터에서 일주일간 특별 교육을 이수해야 한다.

특히, 커먼레일 시스템, 배출가스 시스템, 엔진수리, 온라인 교육 등 고도화된 훈련을 마치고 이론 및 엔진 분해 조립 실습 테스트를 통과해야만 본격적인 업무에 투입된다.

토마스 헤머리히 사장은 “지난해 9월부터 진행된 자발적 리콜은 현재 계획대로 순조롭게 진행되고 있다”며, “더 많은 고객들이 보다 빠르게 리콜 조치를 받으실 수 있도록 엔진 엑셀런스 센터 3곳을 확충하게 됐다”고 밝혔다.

이어 “우리는 자발적 리콜을 통해 서비스 향상에 만전을 꾀하고 있으며, 이를 통해 고객과의 신뢰 회복에도 속도를 내고 있다”며, “고객 신뢰를 바탕으로 만트럭버스코리아는 한국 시장에서 다시 한 번 도약할 수 있도록 최선의 노력을 다할 것”이라고 말했다.

한편, 만트럭버스코리아는 20년 만에 풀 체인지 된 ‘신형 MAN TGS’를 출시하며 신형 MAN TG 시리즈의 모든 라인업을 완성하게 됐다.

신형 MAN TG 시리즈는 한국을 포함한 세계 운전자들의 호평 속에 판매 호조를 이어가고 있으며, 국내에서는 지난해 만트럭버스코리아의 성장을 견인하는데 큰 역할을 했다.

사진제공=만트럭버스코리아

남태화 편집장

유리하다고 교만하지 말고, 불리하다고 비굴하지 말라!

답글 남기기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d 블로거가 이것을 좋아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