볼보그룹, 친환경 엔진 탑재한 100톤급 초대형 크롤러 굴착기 ‘EC950F’ 국내 출시

[고카넷, 글=남태화 기자] 볼보그룹코리아가 초대형 100톤급 크롤러 굴착기 EC950F를 국내 출시한다.

EC950F는 볼보건설기계코리아 굴착기 제품 라인업 가운데 가장 큰 초대형 모델로, 기존에 검증된 제품 사양에 한국 고객의 요구사항을 최대한 반영하고 국내의 다양한 현장에서 철저한 테스트를 거쳐 플래그십에 걸맞은 탁월한 생산성과 우수한 연료 효율성을 강화했다.

EC950F는 기존 볼보건설기계코리아 초대형 굴착기 라인업에서 가장 큰 모델이었던 80톤급 굴착기 EC750E의 최대 버켓용량(5.5㎥) 보다 약 1.3배 크며, 가장 많이 판매되는 5톤급 굴착기 EC60E PRO(0.176㎥)보다는 40배 큰 7.0㎥의 버킷을 갖췄다.

또한, 첨단 전자식 유압 제어 시스템과 낮은 RPM에서도 고출력을 실현할 수 있는 연비 최적화 시스템을 통해 연비 향상은 물론 석·광산 같은 가혹한 작업환경에서도 손실 없는 파워와 속도로 최적화된 작업성능을 발휘한다.

이번 EC950F에는 EU Stage 5 기준의 친환경 엔진을 장착해 배기가스 및 미세먼지 저감 기술을 적용해 국내 모든 대형건설기계 중 가장 앞선 환경 기준을 충족시킨다.

EC950F는 플래그십 모델에 걸맞은 내구설계와 옵션으로 운전자 편의 또한 대폭 향상시켰다.

특히, 첨단 내구설계 기법을 도입해 장비에 가해지는 작업 충격을 최소화하고 장비 수명을 극대화했다.

또한, 360° 시야를 제공하는 볼보 스마트 뷰(Volvo Smart View)를 장착해 장비 주변 가시성을 높일 수 있고, 낙하물로부터 캡 전면과 상부를 보호하는 낙하물 보호 장치(FOG)로 내구성 및 안전성을 극대화할 수 있다.

이외에도 GPS 기반의 첨단 텔레매틱스 기반의 장비관리통합 솔루션인 볼보 케어트랙 표준 장착해 고객들은 장비의 위치 정보와 가동 현황, 주요부품 상태 등을 원격으로 모니터링하는 ‘볼보 커넥티드 서비스’를 이용해 효율적인 장비 유지보수가 가능하다.

볼보건설기계 국내영업서비스 부문 임재탁 사장은 “이번에 국내 시장에 새롭게 출시하는 초대형 100톤 크롤러 굴착기 EC950F는 플래그십 모델답게 향상된 작업 성능과 내구성으로 대형건설기계 현장에서 고객의 기대치를 만족시킬 수 있다고 자신한다”며, “앞으로도 국내 고객의 목소리를 반영해 우수한 제품력과 차별화된 서비스 품질을 제공할 수 있도록 노력할 것”이라고 말했다.

사진제공=볼보그룹코리아

남태화 편집장

유리하다고 교만하지 말고, 불리하다고 비굴하지 말라!

답글 남기기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필드는 *로 표시됩니다

%d 블로거가 이것을 좋아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