블루샤크, 신세계아이앤씨와 MOU 체결 통해 국내 친환경 모빌리티 시장 진출 박차 가해

[고카넷, 글=남태화 기자] 블루샤크코리아(대표 이병한)가 글로벌 리테일테크 전문기업 신세계아이앤씨(대표 손정현)와 업무 협약을 체결, 국내 친환경 모빌리티 시장 진출에 박차를 가한다.

블루샤크코리아는 이번 업무 협약으로 자사 유통 채널 외 최초로 SSG닷컴, G마켓 등 국내 대표 온라인 몰을 통해 자사 대표 전기 이륜차를 판매하게 된다.

이에 따라 오는 7월부터 일반 고객이라면 누구나 SSG닷컴, G마켓 등에서 블루샤크코리아의 고성능 스마트 전기스쿠터 ‘R1 Lite’를 구매할 수 있다.

추후 양사는 라스트마일 모빌리티 기업 중심의 B2B판매로 확장하고, 배터리 교체 스테이션(BSS) 구축에 협력하며 점진적으로 국내 e-모빌리티 시장을 확대해 나갈 계획이다.

배터리 교체 스테이션을 이용하면 라이더들은 충전 시간 없이 배터리를 즉시 교체해 주행할 수 있으며, 주행 가능거리를 극대화할 수 있다.

양사는 향후 전국의 주요 거점지역에 배터리 교체 스테이션을 설치해 라이더들이 접근성과 편의성을 높이고, B2B 모빌리티 사업자들의 운영 효율을 크게 향상시킬 수 있을 것으로 전망하고 있다.

‘R1 Lite’는 배터리 탈부착이 가능한 전기 이륜차로 1회 충전 최대 주행거리 160km, 안전 최고 시속 80km/h 등 가솔린 스쿠터 이상의 성능을 갖췄다.

또한, 리튬 이온 배터리 대신 리튬 인산철 배터리를 사용해 안전성이 높고, 국내에서는 유일하게 총 3가지 방법(1. 바이크 자체 연결 220V 충전, 2. 가정용(크래들 연결) 220V 충전, 3. 배터리 교체 스테이션(BSS)을 이용한 배터리 교체 방식)으로 가능하여 유저의 편리성을 극대화했다.

이외에도 진화하는 전기이륜차인 R1 Lite는 OS 업데이트를 통해 언제나 최신의 기술을 경험할 수 있으며, 전용 모바일 앱(APP)을 통한 배터리 용량, 주행 가능거리, 도난 경보 등 편의 및 안전 관련 기능도 제공한다.

이병한 회장은 “블루샤크코리아는 글로벌 리테일테크를 선도하는 신세계아이앤씨와의 이번 업무 협약을 통해 자사 채널 외 최초의 온라인 유통 채널을 마련하게 됐다”며, “제품 개발 단계부터 전기 자동차 기술이 접목되어 기존 전기 스쿠터에서 경험할 수 없었던 혁신적인 기능을 제공하는 블루샤크 R1 Lite는 젊은 현대인들을 위한 최상의 대안이 될 것”이라고 말했다.

신세계아이앤씨(신세계I&C) 손정현 대표는 “대기오염과 소음 문제로 전기 이륜차로의 빠른 전환이 요구되는 시점에 블루샤크코리아와 협업으로 우수한 성능의 제품을 선보일 수 있게 되어 기쁘다”며, “소비자들이 친환경 이동 수단에 대한 경험을 확대하는 것에서 나아가 국내 친환경 모빌리티 시장이 성장하는데 기여할 수 있도록 하겠다”고 말했다.

사진제공=블루샤크코리아

남태화 편집장

유리하다고 교만하지 말고, 불리하다고 비굴하지 말라!

답글 남기기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d 블로거가 이것을 좋아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