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네바 모터쇼] 페라리, V8 엔진 오마주 표현한 ‘F8 트리뷰토’ 세계 최초 공개

[고카넷, 글=정양찬 기자] 페라리가 ‘2019 제네바 국제 모터쇼’에서 최신형 8기통 모델인 ‘F8 트리뷰토’를 세계 최초로 공개했다.

페라리의 새로운 미드리어 엔진 스포츠카 ‘F8 트리뷰토(F8 Tributo)는 독보적인 디자인의 2인승 베를리네타 모델로 모델명에서부터 페라리 역사상 가장 강력한 V8 엔진에 대한 오마주를 표현하고 있다.

F8 트리뷰토는 모든 운전자에게 세계 최고의 8기통 엔진이 제공하는 짜릿한 성능과 동시에 향상된 핸들링, 편안한 승차감을 제공하는 등 성능, 주행감 및 핸들링 부문에서 새로운 기준점을 제시한다.

최고 출력 720마력, 리터당 최고 출력 185마력의 성능을 지닌 F8 트리뷰토에 탑재된 엔진은 페라리 라인업 상 가장 강력한 8기통 엔진으로 2016년부터 2018년까지 3년 연속 올해의 엔진 상 대상을 수상하고, 2018년에는 지난 20년간 엔진 상을 수상한 모든 엔진 가운데 최고의 엔진으로 선정된 바 있다.

또한 720마력의 파워에도 터보랙 현상이 전혀 느껴지지 않으며, 트랙에서의 다양한 경험을 토대로 개발된 최첨단 공기역학 솔루션이 탑재되어 즉각적인 파워에 부합되는 민첩한 핸들링을 제공한다.

페라리 스타일링 센터에서 디자인된 페라리 F8 트리뷰토는 페라리 역사상 최고의 공기역학적 효율성을 지닌 미드리어 베를리네타 차량으로 고성능 퍼포먼스와 공기역학적 효율성이라는 핵심적인 특징을 강조하는 페라리의 새로운 디자인 철학을 보여주는 중요한 모델로 평가받고 있다.

488 GTB 후속 모델로 동급 최고의 성능과 주행감을 지닌 F8 트리뷰토는 극한의 상황에서의 컨트롤과 승차감 향상 등 모든 부문에서 기능과 성능을 개선했다.

무게는 이전 모델보다 40Kg 가벼워진 반면 출력은 50마력 더 강해졌고, 10%의 공기역학적 효율성 향상과 함께 사이드 슬립 앵글 컨트롤 시스템도 최신 6.1 버전으로 업그레이드됐다.

한편, 페라리 F8 트리뷰토는 피오라노 트랙에서 1분22초5의 랩타임을 기록했다.

사진제공=페라리

 

댓글 남기기

이메일은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입력창은 * 로 표시되어 있습니다

%d 블로거가 이것을 좋아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