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대차, ‘2019 상하이 국제 모터쇼’ 참가… 차이나 프리미어 4종 공개

[고카넷, 글=남태화 기자] 현대자동차가 현지시간으로 16일 중국 상하이 컨벤션 센터에서 언론 공개를 시작으로 개막한 ‘2019 상하이 국제 모터쇼’에 참가, 차이나 프리미어 4종을 공개했다.

이번에 중국 시장 최초로 공개된 모델은 중국 전략형 SUV ‘신형 ix25’와 ‘중국형 신형 쏘나타’, 중국형 코나 전기차 ’엔씨노 전기차‘, 중국형 아반떼 플러그인 하이브리드 ’링동 플러그인 하이브리드‘이다.

현대차가 5년만에 선보이는 현지 전략형 소형 SUV인 ‘신형 ix25’는 기존 ix25를 진보적으로 계승하면서 강인하고 대담한 스타일을 완성한 것이 특징이며, 일과 여가의 균형, 합리적 스타일을 추구하느 젊은 고객층을 주요 타킷으로 올해 하반기 공식 출시될 예정이다.

중국형 신형 쏘나타는 국내 신형 쏘나타 1.6 터보 모델의 스포티한 디자인에 중국 소비자의 감각에 맞춘 디테일 디자인을 적용해 새로운 느낌을 그려냈다.

또한, 국내 모델 대비 전장과 휠베이스를 35mm 확대해 롱후드 스타일의 스포티하고 혁신적인 차체를 구현하고 동급 최대 수준의 제원을 갖췄으며, 첨단 편의·안전 사양 및 통합형 디스플레이 등 중국 고객을 위한 다양한 신기술을 적용했다.

엔씨노 전기차는 기존 모델의 디자인을 계승하면서 전면부 범퍼, 헤드램프 및 리어콤비램프, 휠 디자인 등 전기차 전용 디자인 요소들을 적용해 친환경차에 걸맞은 첨단 이미지를 강화했다.

특히 미래지향적 디자인과 최고 수준의 1회 충전 주행 가능거리로 경쟁력을 갖춘 엔씨노 전기차는 올해 하반기 중국 시장에 출격한다.

현대차는 이날 엔씨노 전기차와 함께 공개된 링동 플러그인 하이브리드를 통해 친환경차 라인업을 확대함으로써 중국 정부의 친환경차 육성 정책과 규제 강화에 적극 대응하고 중국 친환경차 시장을 본격적으로 선점해나간다는 계획이다.

현대차 중국형 신형 쏘나타
현대차 중국형 코나 전기차 ‘엔씨노 전기차’

현대차는 모터쇼 보도발표회를 통해 차량 전동화, 자율주행 및 커넥티드카, 고성능차 분야를 향한 비전을 공유함으로써 현대차의 새로운 시대의 서막을 알리고 미래 모빌리티 시대를 선도하는 게임체인저로 부상하겠다는 의지를 피력했다.

특히 이번 모터쇼에서 글로벌 모터스포츠 경기에서 우수한 경기 성과를 거두고 있는 N 차량과 여러 체험 콘텐츠를 전시해 고성능 N을 기다리는 중국 팬들의 기대감을 한층 높였다.

현대차는 지난해 중국 국제 수입박람회와 광저우 모터쇼에서 고성능 N의 중국 시장 진출 의지를 피력한 바 있으며, 중국 고객들이 N을 미리 만나볼 수 있도록 중국에서 다양한 모터스포츠 활동을 전개해나가고 있다.

올 시즌 중국에서만 3번의 경주가 펼쳐지는 ‘TCR 아시아 시리즈’에 무려 3개의 커스터머 레이싱팀(리퀴몰리 팀 엥슬러, 쏠라이트 인디고레이싱, 유라시아 모터스포츠)이 현대차 고성능 경주차 i30 N TCR을 선택해 출전하고 있다.

특히 중국 배우 겸 드라이버로 유명한 고 화양(Gao Huayang, 유라시아 모터스포츠)이 i30 N TCR로 경주에 참가하고 있어 현대차의 높은 기술력을 중국에 전파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된다.

향후 현대차는 빠르게 성장하고 있는 중국 고성능차 시장에 진출함으로써 중국 내 브랜드 인지도를 크게 높이고 글로벌 고성능차 시장에서도 고성능 기술 리더십을 확고하게 구축한다는 방침이다.

현대차 연구개발본부장 알버트 비어만 사장은 “글로벌 시장과 고객의 니즈는 그 어느 때보다도 빠르게 변화하고 있으며 이는 현대자동차에게는 기회이기도 하다”며, “글로벌 모빌리티 기업과의 지속적인 협력을 통해 스마트 모빌리티 솔루션 제공 기업으로 변모하고 4차 산업 혁명 시대를 주도하는 게임체인저로 부상하겠다”고 말했다.

한편, 현대차는 이번 ‘2019 상하이 국제모터쇼’에서 2,880㎡의 전시공간을 조성하고 신형 ix25, 중국형 신형 쏘나타, 엔씨노 전기차, 링동 PHEV 등 신차 4종과 함께 셩다(중국형 싼타페), 넥쏘 등 SUV 및 친환경차, i20 WRC, i30 N, 벨로스터 퍼포먼스 카 등 고성능차, 라페스타 쇼카 등 총 13대의 자동차와 최첨단 기술을 소개했다.

사진제공=현대자동차

 

남태화 편집장

유리하다고 교만하지 말고, 불리하다고 비굴하지 말라!

댓글 남기기

이메일은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입력창은 * 로 표시되어 있습니다

%d 블로거가 이것을 좋아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