폭스바겐, 제네바 모터쇼 월드 프리미어 공개 온라인 생중계 전환

[고카넷, 글=정양찬 기자] 폭스바겐이 ‘2020 제네바 국제 모터쇼’가 취소됨에 따라 예정된 기자회견을 온라인 생중계로 대체한다.

이에 따라 온라인 생중계는 한국시간으로 3일 오후 5시 10분부터 25분가지 진행되며, 골프 고성능 모델인 ‘8세대 골프 GTI’와 3세대 투아렉의 하이브리드 모델은 투아렉 R 등이 세계 최초로 공개된다.

폭스바겐은 올해 제네바 모터쇼를 취소하기로 한 제네바 주 의회 결정에 뜻을 함께 했으며, 이 결정은 모든 참가자와 직원들의 건강과 안전을 위해 내린 결정이다.

폭스바겐 승용차 브랜드 최고운영책임자(COO)인 랄프 브란트슈타터와 폭스바겐 브랜드의 이사회 임원 겸 기술개발 담당 총 책임자인 프랭크 웰쉬 박사는 이번 온라인 생중계를 통해 8세대 골프 GTI와 투아렉 R을 직접 소개할 예정이다.

폭스바겐은 ‘2020 제네바 국제 모터쇼’ 온라인 생중계를 통해 ‘친환경 개인화 모빌리티로의 진화(TRANSFORMATION- TOWARDS CLEAN INDIVIDUAL MOBILITY)’라는 브랜드 비전을 제시할 예정이다.

파리기후변화협약의 목표를 달성한 최초의 자동차 회사인 폭스바겐은 ‘모든 이들을 위한 배출가스 제로 모빌리티’로의 전환에 박차를 가하고 있다.

폭스바겐은 늦어도 2050년까지 제품 및 회사 전체가 탄소 중립을 실현할 수 있도록 노력하고 있다. 올해부터 2024년까지 폭스바겐 브랜드는 e-모빌리티에 약 110억 유로를 투자할 계획이며, 모델 포트폴리오 내에 하이브리드를 추가하기 위해 수십억 달러를 더 투자할 예정이다.

2020년은 폭스바겐의 새로운 전기차 라인업이 본격적으로 도로 위를 달리는 원년이 될 것이며, 새로운 전기차들은 폭스바겐 브랜드가 제시한 대담한 이산화탄소 배출량 저감 목표를 달성하는데 있어서 원동력이 될 것이다.

우선 e-업!이 폭스바겐 순수 전기차 라인업의 엔트리 모델 역할을 수행하게 된다. 최대 주행거리가 260km에 달하는 e-업!은 1월 한 달에만 2,500대가 사전계약 됐을 정도로 전세계적으로 높은 수요를 보이고 있다.

다가오는 여름 시즌에는 사전계약 완료 대수만 무려 3만7000여대에 달하는 ID.3가 인도를 개시하게 되고, 탄소중립을 향한 폭스바겐의 발걸음은 더욱 가속화될 예정이다.

광범위하게 활용될 수 있는 폭스바겐의 전기차 전용 플랫폼인 MEB 플랫폼 기반의 첫 번째 전기차인 ID.3는 모두를 위한 전기차 시대를 열 것으로 기대되며, ID.3 이후에는 1회 충전 시 최대 주행거리가 무려 500km에 이르는 전기 SUV, ID.4가 유럽, 중국, 미국 등에서 판매가 시작될 계획이다.

폭스바겐 ID. 3

‘제로 에미션’을 달성하기 위해 하이브리드 전략 역시 더욱 적극적으로 도입된다.

8세대 골프에는 48V 마일드 하이브리드 시스템을 탑재한 eTSI가 새롭게 추가되었다. 새롭게 출시되는 1.5 eTSI(110 kW)의 경우 이전 세대 대비 이상화탄소 배출량이 최대 10% 감소됐다.

내연기관의 유연성을 희생하지 않으면서 출퇴근 등에서는 제로 에미션을 달성하길 원하는 고객들은 위한 플러그인 하이브리드 모델 역시 향후 몇 년간 두 배 이상 늘려나갈 계획이다.

85kW 전기모터와 1.4리터 TSI 엔진이 결합돼 최고 출력 245마력(180 kW), 최대 토크 40.8kg·m(400Nm)를 내는 신형 골프 GTE가 최초 공개될 예정이다. 신형 골프 GTE의 경우 순수 EV 모드로 최대 60km 주행이 가능하다.

폭스바겐 R 라인업 중 최초의 플러그인 하이브리드 모델이자 폭스바겐 브랜드의 새로운 플래그십 역할을 수행하게 되는 투아렉 R은 100kW(136 PS) 전기 모터와 340마력 V6 가솔린 TSI 엔진이 결합되어 최고 출력 462마력(PS, 340 kW)을 발휘하며, 순수 EV 모드만으로 최대44km까지 주행이 가능하다.

폭스바겐은 2025년까지 전체 차종의 이산화탄소 배출량을 30%까지 저감할 계획이며, 이를 위해 수백만 명의 사람들이 소유할 수 있는 합리적인 가격의 e-모빌리티 차량을 선보일 예정이다.

이를 통해 2030년경에는 유럽 및 중국에 있는 거의 대부분의 폭스바겐 차량은 전기차로 전환될 것으로 예측된다.

전동화에 적극적인 박차를 가함과 동시에 모든 고객들의 요구를 충족시킬 수 있는 다양한 드라이브 시스템에 대한 투자도 이어나간다.

고객들은 이제 180kW/ 245마력의 고성능 골프를 신형 골프 GTI와 신형 골프 GTE를 통해 내연 기관 및 하이브리드 모델에서 동시에 만나볼 수 있다. 이처럼 폭스바겐은 미래에도 지속적으로 감성과 운전의 즐거움을 추구해 나갈 것이다.

 

[폭스바겐의 ‘SUV 대 공세’ 전략… 투아렉 최초 PHEV ‘투아렉 R’ 세계 최초 공개]

지난 2015년 폭스바겐이 발표한 ‘SUV 대 공세 전략’은 매우 성공적이었다. 지난 2016년 폭스바겐 SUV 포트폴리오 확대의 시작을 알린 티구안은 전 세계 누적 500만대의 판매량을 달성하며 세계 10대 베스트셀러에 이름을 올렸다.

디자인, 성능, 기술 혁신 등 모든 측면에서 럭셔리 플래그십 SUV의 새로운 비전 제시하는 3세대 신형 투아렉은 1세대, 2세대 보다 훨씬 빠른 판매 성장을 기록 중이다. 지난 2019년에는 SUV가 전체 폭스바겐 브랜드 판매의 약 30%를 차지하는 등(2018년 19%) ‘SUV 대 공세 전략’은 폭스바겐의 핵심 사업 강화에 높은 기여를 하고 있다.

폭스바겐은 SUV 라인업에도 전기차 전환을 촉진해 ‘제로 에미션 모빌리티’를 실현하고 있다. 올해 말, 폭스바겐 브랜드 최초의 완전 전기 SUV인 ID.4를 선보이며, 투아렉 최초의 플러그인 하이브리드인 ‘투아렉 R’ 또한 세계 최초로 선보일 예정이다.

또한 폭스바겐은 향후 2025년까지 현행 11개의 SUV 모델 라인업을 30개로 확장할 계획이며, 판매되는 SUV의 50%가 전기 구동 시스템을 갖춘 SUV가 될 것으로 보인다.

사진제공=폭스바겐코리아

댓글 남기기

이메일은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입력창은 * 로 표시되어 있습니다

%d 블로거가 이것을 좋아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