푸조 신형 208, ‘2020 유럽 올해의 차’ 선정… 브랜드 통산 6회 기록

[고카넷, 글=김재정 기자] 푸조의 신형 208이 ‘2020 유럽 올해의 차’에 선정됐다.

푸조 신형 208은 현지시간으로 2일 스위스 제네바 팔렉스포에서 진행된 ‘2020 유럽 올해의 차’ 시상식에서 유럽 23개국 60명의 기자로 구성된 심사위원단의 투표 결과 총 281점을 획득해 ‘유럽 올해의 차’ 선정의 영예를 안았다.

특히, 전기, 가솔린, 디젤로 구성된 파워트레인의 다양성과 스타일리쉬하고 대담한 디자인, 그리고 뛰어난 기술력을 높이 평가 받았다.

푸조 신형 208은 이번 수상을 통해 B 세그먼트 시장에서 다시 한 번 새로운 역사를 기록하게 됐다.

신형 208은 작년 10월 유럽 출시 이래로 약 11만대의 주문을 기록하며 폭발적인 인기를 얻고 있으며, 이 중 15%가 전기차 모델로 유럽 전기차 시장에서도 독보적인 존재감을 구축하고 있다.

 

전기, 가솔린, 디젤 엔진으로 이루어진 신형 208의 파워트레인 구성은 운전자에게 원하는 엔진을 선택 할 수 있는 환경을 제공한다.

또한, 강렬한 인상의 전면부 디자인은 사자의 발톱을 형상화한 3개의 LED 헤드램프를 적용해 최신 브랜드 디자인의 DNA를 구현했다.

이외에도 한 단계 진화된 아이-콕핏 인테리어는 3D 디지털 클러스터를 적용해 미적 디자인 뿐만 아니라 운전자의 안전성과 편의성을 향상시켰다.

푸조 브랜드 CEO 쟝-필립 임파라토는 “뉴 푸조 208이 2020 유럽 올해의 차에 선정된 것에 큰 자부심을 느끼고, 이는 우리 브랜드와 그룹 내 모든 팀들의 우수한 능력과 헌신을 바탕으로 만들어진 것”이라며, “푸조의 ‘2시리즈(208, 2008)’가 유럽 올해의 차에 선정된 것은 처음이다. 208을 비롯해 308, 3008까지 유럽 올해의 차에 선정된 이 세 모델들은 지금도 도로를 달리고 있다”라며 소감을 밝혔다.

그는 이어 “이번 유럽 올해의 차 선정은 ‘선택의 힘(Power of choice)’이라는 푸조 브랜드 전략의 타당성을 입증한 것이다”라며, “이제 고객들은 전동화 모델인 e-208과 가솔린, 디젤 엔진을 탑재한 208 중 원하는 모델을 자유롭게 선택할 수 있다”라며 브랜드 방향성에 대한 강한 신뢰를 드러냈다.

이번 수상으로 인해 푸조는 유럽 올해의 차 역사상 가장 많은 상을 받은 브랜드 중 하나로 자리매김했다.

1969년 푸조 504를 시작해 405(1988년), 307(2002년), 308(2014년), 3008(2017년)에 이어 올해 신형 208까지 유럽 올해의 차에 선정되며 총 6번의 우승을 거머쥐게 되었다.

또한, 푸조 신형 208은 다른 국제 어워드에서 12개의 상을 받아 전문가들과 소비자들에게 상품성을 입증하고 있다.

한편, 푸조 신형 208 중 국내 시장에는 순수 전기 모델인 신형 e208이 올 해 3분기 출시될 예정이다

사진제공=한불모터스

댓글 남기기

이메일은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입력창은 * 로 표시되어 있습니다

%d 블로거가 이것을 좋아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