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제전기차엑스포, 전자부품연구원과 공동협력 MOU 체결

[고카넷, 글=남태화 기자] 제7회 국제전기자동차엑스포조직위(위원장 김대환, 문국현, 야코보사마쉬, 알버트람)는 6일 전자부품연구원(KETI, 원장 김영삼)과 양측 대표 등 30여명이 참석한 가운데 공동협력 MOU를 체결했다.

이날 양측은 4차산업혁명 핵심 컨텐츠인 전기자동차를 비롯한 전동화(e-mobility), 인공지능(AI)과 결합된 자율주행, 신재생 에너지 등의 산업발전을 위해 공동 협력해 나기로 했다.

또한, 전기자동차 다보스 포럼을 지향하는 국제전기자동차엑스포 컨텐츠 다양화 및 글로벌화, 지난 2016년 한국주도로 설립한 전기차 국제기구인 세계전기차협의회 운영, 남북 통일시대에 대비한 평양국제전기차엑스포 개최 등에 공동 협력해 나가기로 했다.

양측은 이를 위해 오는 4월 29일부터 5월 2일까지 제주 ICC에서 개최되는 제7회 국제전기자동차엑스포에서 전기자동차 등 전동화, 자율주행, 신재생 에너지 등 관련 컨퍼런스, 세계전기차협의회 주최(후원) 회원국 순회 글로벌 컨퍼런스 및 국내 관련기업 참여 방안 등에 공동협력 방안을 모색해 나가기로 하였다.

KETI 김영삼 원장은 ‘KETI는 4차 산업 ICT 융합분야에 특화된 전문생산기술연구소로 차세대 배터리, 라이다, 비전인식, 인공지능 등 그 동안 축적한 핵심기술 역량을 바탕으로 e-모빌리티 및 자율주행 등의 분야에서 국제전기자동차엑스포와 협력 방안을 모색해 나갈 것’이라고 밝혔다.

김대환 공동조직위원장도 “전자·정보통신(IT) 분야 기업지원 플랫폼을 지향하고 있는 KETI와의 MOU 체결을 계기로 기업간 거래(B2B) 엑스포, 비즈니스 엑스포를 통해 중소·중견기업 글로벌 비즈니스 지원 및 전후방 부품산업 육성을 위한 공동협력 시너지효과를 창출해 나가게 될 것’이라고 밝혔다.

KETI는 1991년 설립된 전자·정보통신(IT)분야 전문생산기술연구소로 e-모빌리티 및 자율주행에 적용 가능한 배터리, 구동모터, V2X 통신, 라이다, 비전인식, 인공지능 기술 등을 다수 보유하고 있다.

또한, 연구 장비 인프라, 애로기술 컨설팅, 창업보육 등 종합적인 기업성장 지원플랫폼을 구축해 우리 중소·중견기업이 글로벌 전문기업으로 성장할 수 있도록 지원하는 선도 연구기관이다.

사진제공=제7회국제전기자동차엑스포

남태화 편집장

유리하다고 교만하지 말고, 불리하다고 비굴하지 말라!

댓글 남기기

이메일은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입력창은 * 로 표시되어 있습니다

%d 블로거가 이것을 좋아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