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7회 국제전기차엑스포, 코로나19 국내 확진자 증가 우려 9월로 재연기

[고카넷, 글=남태화 기자] ‘제7회 국제전기자동차엑스포’가 코로나바이러스감염증-19(코로나19)의 국내 확진자 증가에 따른 방역 조치 강화에 따라 엑스포 일정을 오는 9월로 다시 한 번 연기한다.

이에 따라 오는 6월 17일부터 20일까지 열릴 예정이었던 ‘제7회 국제전기자동차엑스포’는 조직위원회의 결정에 따라 오는 9월 16일부터 19일까지 개최될 예정이다.

이는 최근 서울 이태원 연관 ‘코로나19’ 집단 감염 확진자가 수도권을 중심으로 이어지면서 중앙정부와 자치단체 등의 방역 조치가 강화됨에 따라 조직위원회는 긴급 이사회를 통해 엑스포 일정을 다시 조정하는 것으로 결정했다.

특히, 코로나19의 전 세계적인 확산이 여전한 가운데 외부 관광객 유입으로 인한 감염 우려 증가와 함께 제주특별자치도의 ‘제주형 생활속 거리두기’ 방침에 따른 단계별 가이드라인을 반영해 이 같이 결정했다.

외교부는 우리 국민의 전 세계 여행에 대한 주의를 당부하는 특별여행주의보를 다음달 19일까지 연장했다.

제주도는 2단계 ‘제주형 생활속 거리두기’일환으로 다음달 4일부터 21일까지 30명 이하의 소규모 행사와 회의에 한해 철저한 방역지침을 준수하면서 신중하게 개최하도록 당부하고 있다.

국제전기자동차엑스포는 당초 지난달 29일부터 5월 2일까지 나흘 동안 ‘전동화 개념을 새롭게 정의하라(The New Definition e-Mobility)’를 주제로 제주국제컨벤션센터(제주ICC)에서 개최할 예정이었다.

그렇지만 ‘코로나19’ 전국 확산으로 방역 당국이 강력한 ‘사회적 거리두기’운동을 전개하면서 감염병 확산을 막고 관람객들의 안전을 확보하기 위해 6월 17~20일로 1차 연기한 바 있다.

김대환 공동위원장은 “제주지역은 지난 9일 이후 확진자가 나오지 않고 있지만 안전이 최우선이라는 선제적 대응 방침에 따라 연기 결정을 내렸다”고 밝혔다.

이어 “가을색이 짙어가는 9월에 여는 국제전기차엑스포는 더욱 매력적인 볼거리와 체험을 제공하고 다양한 분야의 콘퍼런스를 즐길 수 있는 프로그램을 준비하고 있다”며, “‘코로나19’ 이후 주목받는 ‘K-컨벤션’실증을 통해 높아진 대한민국의 국격을 확인할 수 있는 엑스포를 개최하겠다”고 말했다.

사진제공=제7회 국제전기자동차엑스포 조직위원회

남태화 편집장

유리하다고 교만하지 말고, 불리하다고 비굴하지 말라!

댓글 남기기

이메일은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입력창은 * 로 표시되어 있습니다

%d 블로거가 이것을 좋아합니다: